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과기원 항비만치료제 개발과제 미래부 공모 선정

동국제약·성대와 산학연 공동연구 수행…연구비 40억 확보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과학기술진흥원 바이오센터가 앞으로 5년간 항비만치료제 개발을 위한 산학연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바이오센터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주관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시행한 '2016년도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공모에 '지방세포 리모델링 기반 대사성 질환 제어기술'이 선정돼 연구비 40억 원을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사람 몸에는 쓰고 남은 열량을 저장해 체중을 증가시키는 백색지방(white fat) 세포와 저장된 지방을 연소해 열을 발생시키고 체중을 줄여주는 갈색지방(brown fat) 세포 등 두 가지 지방세포가 있다.

갈색 지방은 신생아와 겨울잠을 자는 포유동물 등에 많이 있지만 성장하면서 대부분 사라져 성인 몸에는 50∼100g만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모에 선정된 지방세포 리모델링 기반 대사성 질환 제어기술은 백색지방을 갈색지방으로 전환해 체중감량의 효과를 내는 기술이다.

바이오센터가 2021년까지 5년간 도내 제약기업인 동국제약, 성균관대와 공동으로 갈색지방 유도 항비만후보물질을 연구할 계획이다.

바이오센터는 지난 달 10일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동국제약, 성균관대(박계원 교수)와 공동으로 PRDM4(전사인자)를 통한 갈색지방 유도기전을 세계 최초로 규명해 그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화학생물학(Nature Chemical Biology)'에 발표했다.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따르면 비만은 2015년 기준 미국 인구 10명당 3.5명, 한국은 2.4명으로 이미 사회 및 경제적 문제로 인식되고 있다. 지난해 국내 비만치료제 전체 매출 규모는 415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약 45%가량 증가했다.

현재 항비만 치료제 시장은 흡수억제제와 식욕억제제로 양분되어 있으나 부작용 때문에 대체의약품의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연구총괄 책임자인 바이오센터 천연물연구팀 구진모박사는 "백색지방을 연소형 갈색지방으로 전환하는 신개념 항비만치료제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치료제 선택의 폭을 확대시켜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기술은 경기도의 지원을 받은 천연물 유래 신약개발 선도물질 발굴 과제의 성과물을 활용한 좋은 사례"라고 밝혔다.

지난 2005년 차세대 첨단산업인 바이오분야 연구 활동 지원을 목적으로 출범한 바이오센터는 도내 1천여개 바이오·제약기업에 연구 인프라 및 기술을 지원하는 바이오 산업발전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고 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4: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