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용화, 중국 최초의 외국인 공익 캠페인 모델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밴드 씨엔블루의 정용화가 중국 공익 캠페인의 얼굴로 활동한다.

중국에서 외국인이 공익 캠페인 모델로 선정된 것은 정용화가 첫 사례이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정용화가 올해로 6주년을 맞은 중국 공익 행사 '파워 투 고'(Power To Go)의 모델로 발탁됐다고 1일 밝혔다.

'파워 투 고'는 행사 설립자이자 인기 배우인 천쿤(陳坤)이 동료 연예인 및 일반인 지원자들과 함께 약 1주일간 산간지역에서 무언 행진을 하며 힐링을 선사하는 행사로 자선 콘서트와 기부, 교육 지원 등을 포함한다.

'파워 투 고' 관계자는 "대중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중화권에서 인기를 누리는 정용화가 많은 젊은이들에게 힘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정용화는 음악과 따뜻한 웃음으로 진정한 행복의 힘을 전달해 온 대표적인 아티스트여서 이례적으로 외국인을 최초로 공익 캠페인 모델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정용화는 중국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인 웨이보가 주관하는 '가온 웨이보 차트'에서 68주간 1위를 차지하는 등 현지에서 사랑받고 있다. 중화권 영화 '봉미강호 결전식신'(鋒味江湖之決戰食神)에서 미슐랭 3스타 셰프 역을 맡아 촬영 중이다.

정용화, 중국 최초의 외국인 공익 캠페인 모델 - 2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4: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