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기아차 "2020년까지 친환경차 28종 개발"(종합)

친환경차 시장 2위 목표…2018년 1회 충전에 320km 전기차 출시

(부산=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현대기아차가 2020년까지 세계시장에 28개 친환경차 모델을 선보이겠다고 1일 밝혔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인 권문식 부회장은 이날 부산벡스코에서 열린 '2016 부산국제모터쇼 미디어 초청행사'에서 '자동차산업의 미래 기술'을 주제로 강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권 부회장은 "최근 일련의 사태로 유해한 배기가스를 발생시키지 않는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며 "현대기아차는 2020년까지 28개 차종의 친환경차를 개발해 친환경차 시장에서 글로벌 2위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현대기아차가 지난 1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HEV) 신차 발표회에서 밝힌 26개 차종에서 2개가 늘어난 수치다.

최근 '디젤게이트'와 미세먼지 문제 등으로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투자를 확대,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취지다.

현재 현대기아차는 이번 부산모터쇼에 처음 공개하는 K5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와 K7 하이브리드를 포함해 총 12개 차종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갖추고 있어 목표를 달성하려면 앞으로 4년 이내에 16개의 친환경차를 추가로 개발해야 한다.

권 부회장은 "2018년 1회 충전으로 320km 이상을 주행하는 전기차를 비롯해 성능이 대폭 향상된 수소전지차 전용 모델도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친환경 전용 모델인 아이오닉과 니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도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권 부회장은 최근 배출가스 감축을 위한 방안으로 거론되는 경유세 인상에 대해 "디젤도 기술적으로 (배기가스) 규제를 다 맞출 수 있지만 비용이 너무 많이 든다"며 "시장에서 (고객이) 받아들이는 가격이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디젤은 굉장히 연비가 좋은 연료이기 때문에 앞으로 충분히 친환경 개념으로 가솔린보다 더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경유세를 올리는 것보다 업체가 더 친환경적인 디젤차를 만드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권 부회장은 강연에서 자율주행 기술과 현대기아차가 구상하는 '초연결 지능형 자동차(Hyper-connected Intelligent Car)'의 개발 콘셉트, 미래 이동 수단 및 라이프 스타일 혁신 프로젝트인 '프로젝트 아이오닉'도 소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북미 기술개발센터의 알워드 니스트로 대표도 '디지털 혁명과 자동차 산업의 성공'이라는 주제로 자율주행 기술과 자동차에 디지털 생태계를 결합한 '메르세데스 미' 등 벤츠의 디지털화 노력을 설명했다.

현대기아차 "2020년까지 친환경차 28종 개발"(종합) - 2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2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