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메트로 구의역 사고 책임인정…사고진상위 꾸린다

작업정보 필수 공유…2인1조 원칙 위해 자회사 인력 증원
스크린도어 전담 관제시스템 설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메트로는 1일 지하철 2호선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에 총체적 책임을 인정하며 고인과 시민에게 사죄했다.

서울시와 메트로는 사고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려 사고 원인과 책임을 철저히 따질 방침이다.

서울메트로는 이날 오후 구의역에서 사고 진상 규명과 재발방지 대책을 발표하는 브리핑을 했다.

메트로는 우선 "이번 사고가 외주화에 따른 구조적 문제와 철저하지 못한 관리 감독, 현장 여건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 매뉴얼로 인해 발생했다는 점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정수영 서울메트로 사장 직무대행은 "두 번의 사고에 이어 또 다시 유사사고로 소중한 생명을 잃게 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다시 논하는 것이 송구스럽고 부끄럽지만 뼈를 깎는 반성과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한다"고 말했다.

사고진상규명위원회는 서울시 감사위원회 조사관과 안전, 조직 관련 분야 외부 전문가 3명, 노조 측 2명 등 11명으로 꾸려진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시 감사위원회 기술조사팀장이 총괄 반장을 맡는다.

진상규명위원회는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작업안전 관련 대책이 적정한지, 대책이 확실히 이행되는지, 유지보수 관련 조직 구성이 적정한지 등도 조사한다.

메트로는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해 정보 공유 시스템을 개선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작업자 보고와 관계없이 선로 측 작업을 역 직원과 운전관제에서 인지하지 못하는 등 관리 감독이 미흡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메트로는 작업 내용을 관련 부서에 모두 공유하고 승인되지 않으면 작업자가 스크린도어 문을 열 수 없도록 한다.

스크린도어 장애 통보 대상은 승무원, 종합관제소, 전자운영실, 용역사 등에서 해당 역과 전자관리소로 확대한다.

정비시에는 서울메트로 전자관리소 직원이 입회하도록 한다.

스크린도어 마스터키도 서울메트로가 직접 관리해 승인없는 작업이 이루어지지 않도록 한다.

8월 출범 예정인 자회사의 인력이 효율적으로 운영되도록 인력을 증원하고 조직을 개편한다.

자회사는 관리 구간을 나눠 출동 시간을 단축하고, 기술인력과 정비인력을 통합한다.

스크린도어 관제시스템은 12월까지 구축해 종합관제소에서 선로 측 운행을 통제한다.

스크린도어 센서를 적외선 방식에서 레이저스캐너 방식으로 바꿔 선로 안에 들어가 작업하는 상황을 줄인다.

스크린도어가 열려있으면 열차가 들어올 수 없도록 하는 시스템도 2020년까지 2호선에 도입한다.

서울메트로 구의역 사고 책임인정…사고진상위 꾸린다 - 2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