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시민단체 "정부, 위안부 재단설립 중단해야"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한일 위안부 합의 무효를 주장하는 부산지역 34개 단체는 1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추진 중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설립에 반대했다.

이 단체는 "정부는 5월 31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재단설립 준비위원회를 발족했다"며 "지난해 위안부 피해자를 배제한 채 굴욕적으로 이뤄진 위안부 합의를 밀어붙이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시민사회는 물론 유엔 인권전문가도 한일 위안부 합의가 돈으로 피해자의 입을 가로막고 역사를 지우려는 시도라고 지적했다"며 "이에 아랑곳없이 정부는 '화해와 치유'를 위한 재단을 만든다고 하니 과연 누구를 위한 합의와 화해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진정한 사과와 배상을 바라는 위안부 할머니의 뜻과 달리 10억엔에 일본 정부에 면죄부를 준 한일 위안부 합의는 무효이며 재단설립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3: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