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양시, 세금체납자 명품가방 등 406점 공개매각

9일 킨텍스서 공매…위조품이면 감정가 200% 보상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는 오는 9일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지방세 체납액 징수를 위해 도와 19개 시·군이 합동으로 압류한 명품가방과 귀금속 등 동산을 공개 매각한다고 1일 밝혔다.

매각 대상 물품은 구찌·루이뷔통·버버리 등 명품가방 74점, 까르띠에와 롤렉스 등 명품시계 16점, 다이아몬드 반지와 순금열쇠 등 귀금속 316점 등 총 406점이다.

고양시, 세금체납자 명품가방 등 406점 공개매각 - 2

물품 감정가와 사진은 오는 3일부터 감정평가업체인 라올스 홈페이지(http://www.laors.co.kr/sub/pg090303.php)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물건별로 공개경쟁을 통한 개별입찰 방식으로 진행되며 공매한 물품이 위조품이면 낙찰자에게 감정가의 200%를 보상해준다.

공매물품 낙찰에 따른 대금납부는 공매현장에서 현금 또는 계좌이체로만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이번 공개매각 물품은 모두 고액 고질체납자들의 가택을 수색해 압류한 것"이라며 "이번 공개매각이 체납자들의 자진납세 풍토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3: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