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주 방문' 문재인, 潘 관련 질문에 "정치 얘기 않겠다"(종합)

천주교 청주교구 방문 장봉훈 주교와 30분 비공개 면담"지역 돌며 민심 듣는 연장선"…2일에는 인천行

(서울·청주=연합뉴스) 전창해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일 충북을 찾으면서 중원 끌어안기에 나섰다.

'충청권 대망론'에 불을 지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방한 직후 이뤄진 이날 행보에 대해 일각에서는 '반풍(潘風)'을 잠재우는 동시에 충청민심을 선점하려는 포석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아울러 충북 출신인 반 총장의 급부상과 맞물려 또 다른 충청 출신의 야권 잠룡이자 문 전 대표와 잠재적 경쟁관계인 안희정 충남지사까지 주목되는 상황이어서 이번 방문이 더욱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문 전 대표는 정치 관련 발언을 최대한 아끼면서, 최근 계속되는 '조용한 행보'의 일환이라고 선을 그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께 측근인 노영민 전 의원과 천주교 청주교구를 방문해 장봉훈 주교와 30분가량 비공개 면담을 했다.

'청주 방문' 문재인, 潘 관련 질문에 "정치 얘기 않겠다"(종합) - 2

그는 장 주교와 면담을 마치고 나온 뒤 기다리던 취재진에게 "(이번 방문에) 특별한 의미를 안 뒀으면 좋겠다"며 "요즘 지역을 많이 다니며 지역 어른과 시민을 만나고 있는데, 오늘은 제가 가톨릭 신자이기에 주교님을 찾아 뵈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또 반 총장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정치 얘기는 하고 싶지 않다. 내 일정대로만 다니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추가로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문 전 대표는 입을 굳게 다문 채 서둘러 차에 올랐다.

문 전 대표 측은 이날 청주 방문에 앞서 여러 해석이 나오자 "오래 전에 잡힌 비공개 일정"이라며 "다른 지역에서도 계속 민심을 듣고 있지 않나. 그 연장선으로 보면 된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청주교구 방문을 마친 문 전 대표는 공식 일정 없이 청주에서 평소 가깝게 지내던 몇몇 지인들과 만나는 등 비공식 개인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에는 충북 괴산에서 더민주 충북도당이 주최하는 핵심 당직자 워크숍에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참석했다. 그러나 문 전 대표는 이 워크숍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반 총장의 방한으로 중도·중원 표심 잡기에 비상이 걸린 야권 주자들의 충청권 구애 행보는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전 대표뿐 아니라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도 충청권을 포함한 지역 행보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충북 일정을 계획했지만 '구의역 사고' 수습을 위해 일단 무기한 연기한 상황이다.

문 전 대표는 2일에는 인천을 방문, 선종한 천주교 인천교구장 최기산 주교의 장례미사에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 방문' 문재인, 潘 관련 질문에 "정치 얘기 않겠다"(종합) - 3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7: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