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대 국회 연구단체 접수…첫날 4곳 신청(종합)

19대 국회 75개 등록…'일하는 국회' 표방으로 더 늘어날 듯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국회사무처는 1일부터 한 달간 20대 국회의 의원연구단체 등록신청을 받는다.

다음 달 지원심의위원회의 의결까지 받아야 정식 연구단체로 등록되며, 국회사무처는 이들 단체에 소정의 연구활동비를 지급한다.

2개 이상의 교섭단체 소속 의원 10명 이상이면 누구든 의원연구단체를 구성할 수 있으며 한 의원은 최대 3개의 연구단체에 가입할 수 있다.

1994년만 해도 18곳에 불과하던 연구단체는 해를 거듭할수록 늘어나 2015∼2016년 75곳으로 정점을 찍었다.

특히 20대 국회에서는 각 당이 '일하는 국회', '공부하는 국회'를 내세우고 있어 의원연구단체 수가 역대 최대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접수 첫날에는 한국적 제3의길(대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국회유엔SDGs포럼(대표 새누리당 권성동), 국회물관리연구회(대표 국민의당 주승용), 미래성장경제정책(대표 새누리당 정우택) 등 4곳의 연구단체가 등록을 신청했다.

지난 17대 국회 때부터 명맥을 이어온 '한국적 제3의길'은 사회경제학점 관점에서 새로운 대한민국 경제패러다임을 모색하겠다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국회유엔SDGs포럼'은 유엔이 지난해 발표한 '지속가능발전목표 17개 사항'을 달성방안을 고민하고, '국회물관리연구회'는 이상기후 속 획기적인 물 관리방법 찾기에 머리를 맞댄다.

'미래성장경제정책포럼'은 한국산업의 신성장동력을 찾아내고, 서민경제와 시장경제의 상생방안을 연구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외에 이공계 몫으로 비례대표 1번을 받고 20대 국회에 들어온 여야 3당 의원들은 '4차산업혁명포럼'이라는 연구단체 발족을 준비 중이다.

미래 먹을거리 산업을 발굴하는 데 KT 출신의 새누리당 송희경, 수학자 출신의 더민주 박경미, 표준과학연구원 출신의 국민의당 신용현 의원이 만나 산·학·연의 시너지 효과를 내보겠다는 취지다.

의원연구단체의 연구분야는 통일·외교·안보, 정치·행정, 재정·경제, 환경·에너지, 교육·과학기술, 복지·노동·인권, 문화·관광 등으로 다양하다.

20대 국회 연구단체 접수…첫날 4곳 신청(종합) - 2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8: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