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7월부터 창업기업 대출 연대보증 전면 면제

신·기보 비보증분 10%에도 연대보증 세우지 않기로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다음 달부터 창업한 지 5년이 안 된 기업의 연대보증이 전면 면제된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일 대구 동구의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금융 데이' 행사에 참석해 "7월부터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이 보증하지 않는 은행 대출분에 대해서도 은행이 연대보증을 전면 면제하도록 제도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올해 1월부터 창업 초기 기업은 금융회사 대출을 받으려고 신·기보 보증을 받을 때 보증심사등급에 상관없이 연대보증을 면제받을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신·기보 대출금 보증 비율이 90%라 은행들이 나머지 10%에 대해선 여전히 연대보증을 요구했다.

정부는 이로 인해 연대보증 면제 제도의 취지가 퇴색될 수 있다고 보고 은행권과 협조, 신·기보 비보증분 10%에 대한 연대보증도 없애기로 했다.

신·기보는 이달 중 17개 은행과 창업기업의 비보증분 대출에 대한 연대보증 면제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전산시스템을 개발하기로 했다.

보증부 대출이 아닌 순수 은행 신용대출에 대한 연대보증 면제는 은행들이 자체적으로 판단해 처리하기로 했다.

임 위원장은 "앞으로 창업을 위한 금융지원을 지속할 것"이라며 "신보 등 정책 금융기관들이 창업기업 성장 단계별로 맞춤형 지원 제도를 마련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자금 지원 외에도 맞춤형 컨설팅 등 비금융서비스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