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원구성 협상 타결 전 탈당의원 복당 없다"(종합)

"복당, 협상에 도움 안돼…국회의장은 관례상 여당몫""복당은 혁신비대위 소관"…출범 후 복당논의 급물살 탈듯
비공개 회의 마친 새누리 원내대표단
비공개 회의 마친 새누리 원내대표단(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와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원내대표단 회의를 마친 뒤 회의실에 앉아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새누리당은 1일 유승민·윤상현 의원을 비롯한 탈당파 의원들의 복당 문제와 관련, 20대 국회의 원(院) 구성 협상이 타결되기 전까지는 복당 결정을 내리지 않는다는 방침을 정했다.

정진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 지도부는 이날 국회에서 간담회를 열어 '원 구성 협상 전 복당은 없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민경욱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같은 방침을 재확인한 뒤 일각에서 탈당파 복당을 통해 원내 제1당 지위를 회복해 원 구성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서도 "복당은 원 구성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 "원 구성 전까지는 총선 민심이 반영돼야 하고, 복당시키면 민의에 반하는 것이라는 비판만 받고 실익이 없다. 국회의장직을 가져오기 위해 복당을 결정해야 한다는 것은 야당의 논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관례는 의장은 여당이 하는 것"이라고 강조해 원 구성 협상에서 국회의장직을 양보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민 원내대변인은 다만 "복당 문제는 원내 소관이 아니라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소관"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일괄 복당' 혹은 '선별 복당' 등을 놓고 당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으나 복당 문제는 오는 2일 전국위원회를 통해 공식 출범하는 혁신비대위에서 결정할 문제라는 점을 명확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런 기류를 토대로 당 안팎에서는 원내지도부의 '원 구성 전 복당 불가' 방침과는 별개로 혁신비대위가 출범하면 복당 문제를 논의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물론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민 원내대변인은 '혁신비대위가 원 구성 전에 복당 카드를 꺼낼 수도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원내지도부가 (원구성 전 복당 불가)입장을 밝혔는데 비대위에서 그런 결정을 하겠냐"라고 말했지만, 복당을 둘러싼 당내 논란은 불가피해 보인다.

또다른 일각에서는 원내지도부가 복당 문제는 비대위 소관이라면서도 원 구성 협상 전에는 안된다는 일종의 가이드라인을 준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그렇지만 20대 국회 원구성 협상 타결이 상당 기간 늦어질 경우 복당 문제는 더이상 늦출 수 없는 핫이슈가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與 "원구성 협상 타결 전 탈당의원 복당 없다"(종합) - 2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