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규모 교육지원청 통폐합 방침에 전북교육청 '당혹'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교육부가 관할 학생 3천명 미만인 소규모 교육지원청의 통·폐합을 추진하자 전북교육청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소규모 교육지원청 통폐합 방침에 전북교육청 '당혹' - 2

교육부가 1일 발표한 '소규모 교육지원청 조직 효율화 추진계획'에 따르면 전북지역에서는 순창·임실·무주·진안·장수 등 5개 교육지원청이 통·폐합 대상이다.

교육지원청은 시도교육청의 하급 교육행정기관이다. 1∼2개 이상 구·시·군을 관할하면서 유치원과 각급 학교의 운영을 지원하고 지도·감독한다.

전북지역 통·폐합 대상 5개 교육지원청에는 교원 1천800여 명이 근무 중이다. 관할 학생 수는 2천100∼2천700명선이다.

교육부는 학생 수 감소추세에 따라 앞으로 관할 학생 수가 3천명 미만인 소규모 교육지원청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고 적정 규모의 교육지원청 운영을 위해 이번 계획을 내놨다.

이에 대해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학생 수가 적은 지역일수록 농어촌 지역일수록 교육행정의 도움이 더 필요한데 이런 식의 통폐합은 분명히 문제가 있다"라며 대응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통·폐합 대상 교육지원청 관계자도 "교육부의 소규모 교육지원청 통폐합 유도는 모든 국민은 균등하게 교육받을 권리가 있다는 헌법 31조를 위반하는 행위"라며 "농어촌지역의 열악한 교육환경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정책은 시정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