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엔미디어 "중국 방송사, '심폐소생송' 베꼈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중국 방송사의 국내 프로그램 표절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심폐소생송'도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

'심폐소생송'의 제작사 코엔미디어는 1일 "중국 장수위성TV가 '심폐소생송'을 표절한 '명곡이었구나-단오 명곡을 건지다'를 9일 방송할 예정"이라며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폐소생송'은 지난해 SBS TV 추석특집 파일럿으로 방송됐던 음악 예능으로, 묻혀버린 노래를 다시 찾아내 재조명하는 프로그램이다.

코엔미디어는 "장수 위성TV의 홍보자료에 따르면 프로그램 구성이 '심폐소생송'과 매우 비슷하다. 몰래 베낀 게 아니라 대놓고 도둑질한 모양새"라며 "정당한 판권 구입 후 '명곡이었구나-명곡을 건지다'를 제작·방송하라"고 요구했다.

코엔미디어는 앞서 장수위성TV와 '심폐소생송' 합작을 추진했다고도 밝혔다.

코엔은 지난 3월 장수위성TV와 '심폐소생송'(영문명 My Hidden Song) 합작 확인서를 주고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양사 제작진이 두 차례 만났다고 전했다.

그러나 장수위성TV는 녹화 직전 중국 내 규제를 이유로 판권을 사지 않은 채 한국 제작 인력만 원했고, 저작권이 장수위성TV에 있음을 명시하자는 등 지나친 요구를 해 결국 협의가 중단됐다고 코엔은 설명했다.

코엔미디어 "중국 방송사, '심폐소생송' 베꼈다" - 2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0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