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꼰대·무개념에 꽉막힌 기업문화…경쟁력 갉아먹어"

대한상의 콘퍼런스서 사례지적…"임원급-Y세대 불통 심각"
최원식 맥킨지 코리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원식 맥킨지 코리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하면 된다' 정신으로 무장한 임원급 세대는 Y세대를 '무개념'이라며 무시한다. 삶의 질을 추구하는 Y세대는 임원급 세대를 '꼰대'라며 불신한다."

최원식 맥킨지코리아 대표는 1일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가 서울 중구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개최한 '기업문화와 기업경쟁력 콘퍼런스'에서 "대다수 국내 기업이 서로를 '꼰대'와 '무개념'으로 바라보는 임원급 세대와 Y세대 간 불통으로 조직문화 개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 기업의 조직건강 취약점이 바로 '불통'에 있다는 게 주제발표의 요지다.

그는 꽉 막힌 불통을 뚫어내려면 팀장급 '낀 세대'의 적극적인 소통과 조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최 대표는 "빠른 실행력에 기반한 과거 성공공식만으론 저성장시대 극복이 힘들다. 일하는 방식과 문화를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선도기업 벤치마킹 + 빠른 실행력의 캐치업' 성장모델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뜻이다.

대안으로는 권위주의적 리더십의 합리적 재정의, 혁신친화적이고 민첩한 조직풍토 등을 제시했다.

대한상의가 콘퍼런스 참가자 5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응답자의 98.4%가 "기업 경쟁력은 기업 문화의 영향을 받는다"고 답했다. 91.0%는 "현재 기업문화로는 경쟁력 향상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답을 내놨다.

이정동 서울대 교수는 최근 조선·해운업의 위기를 예로 들며 내적 성찰 없이 선진국 따라잡기에 올인해온 국내 기업문화의 한계를 지적했다.

이 교수는 "시장에 없는 신산업을 선점하려면 먼저 신산업 개념설계를 할 수 있어야 한다. 기존 잣대로 새로운 시도를 검열하고 성공 여부에만 집착하는 현행 방식으로는 이를 확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SK텔레콤[017670], 유한킴벌리, 구글코리아는 기업문화 선진화 사례를 발표했다.

SK텔레콤은 플랫폼기업으로 변신하기 위해 3∼4인 스타트업 캠프를 구성해 자율권을 부여하고 성과에 대해 과감한 보상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나는 '할 수 있는 일'이 아닌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는가?, 나는 아직도 검토만 하고 있진 않은가?, 나는 노(No)를 노라고 하는가?" 등의 업무수칙도 소개했다.

유한킴벌리는 정해진 자리에서 일하는 시간이 임원은 35%, 사원은 46%에 불과하다는 점에 착안해 자기 자리가 없는 스마트오피스와 스마트워크센터를 구축했다.

그 결과 직원의 직무몰입도는 76%에서 87%로, 일과 삶의 만족도는 77%에서 86%로 올랐다. 소통지수도 65%에서 84%로 개선됐다고 한다.

구글코리아는 "구글의 경쟁력은 개개인이 가치를 공유하고 정보를 투명하게 나누며 소통하는 문화에서 나온다"며 가치공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