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나투어, 남대문에 '티마크그랜드호텔 명동' 오픈(종합)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하나투어의 국내 세 번째 호텔인 티마크그랜드호텔 명동이 1일 개관했다.

서울 중구 퇴계로 52에 위치한 호텔은 '프리미어 비즈니스 호텔'을 내걸고 지상 20층, 지하 2층의 576개 객실 규모로 지어졌다.

객실은 더블룸(123실), 트윈룸(345실), 패밀리트윈룸(72실), 트리플룸(6실), 스위트룸(30실) 등으로 구성됐다.

수영장과 피트니스, 최대 2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연회장, 미팅룸, 비즈니스 센터, 이그제큐티브 플로어(Executive Floor), 뷔페 레스토랑 '뚜르드고메', 한식 레스토랑 '유람더그릴', 커피전문점 '뚜르드카페'가 마련됐다.

정기택 총지배인은 "많은 특급호텔이 한식당을 없애는 추세이지만 여행사가 모기업인 호텔로서 외국인들에게 식당을 보여준다면 한식당을 보여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판단에서 한식당을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티마크그랜드호텔 명동은 레스토랑을 직접 운영한다. 하나투어는 현재 외주 식당이 들어와 있는 다른 마크 호텔에서도 직영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객실 내부에는 43인치 LED TV, 욕조·비데, 초고속 유·무선 무료 인터넷과 블루투스 알람시계 등이 갖춰졌으며 침구는 최고급 거위털과 순면 재질이다.

하나투어, 남대문에 '티마크그랜드호텔 명동' 오픈(종합) - 2

남대문, 명동, 남산 등 서울의 주요 관광지에 걸어서 갈 수 있고 회현역 바로 앞에 있어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도 편리하다.

최종윤 마크호텔 대표이사는 "티마크그랜드호텔 명동은 여행, 비즈니스, 힐링 등 다양한 목적의 고객을 위한 맞춤 호텔"이라며 "하나투어의 여행, 면세점, 문화공연 등의 신사업과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33개 해외지사를 통한 해외영업 비중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하나투어, 남대문에 '티마크그랜드호텔 명동' 오픈(종합) - 3

아울러 호텔은 SM면세점과 연계한 외국인 개별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행사를 펼쳐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티마크그랜드호텔 명동은 서울 인사동 센터마크 호텔, 충무로 티마크호텔명동에 이은 하나투어의 국내 세 번째 호텔이다.

하나투어는 일본 삿포로(札晃), 중국 장자제(張家界·장가계) 등에서도 티마크 호텔을 운영하고 있다.

최 대표는 "2020년까지 국내에 10∼12개 호텔을 운영할 목표를 갖고 있다"며 "2020년 이후에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티마크 호텔을 늘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