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좌초위기 벗어난 현대상선…정상항로 복귀 '파란불'(종합)

사채권자 8천42억 채무조정 성공…50% 이상 출자전환
용선료 협상 금주중 긍정 결론 기대…해운동맹체 가입도 무리없을 듯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원 이지헌 윤보람 기자 = 재무구조 악화와 해운동맹체 배제로 좌초 위기에 몰렸던 현대상선이 정상 항로로의 복귀를 눈앞에 두고 있다.

현대상선은 1일 서울 연지동 현대그룹 본사에서 오전 11시와 오후 3시 마지막 사채권자 집회를 열고 채무조정안을 가결받았다.

지난달 31일에 이어 이날도 채무조정에 대한 사채권자들의 동의를 받는 데 성공했다.

한 채권자는 "모든 악재가 끝나서 잘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집회 분위기는 좋았고, 회사 측이 용선료 협상이나 해운동맹 가입 모두 상황이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틀 동안 조정된 채무 규모는 8천42억원으로 이 가운데 50% 이상이 출자전환되고, 나머지는 2년 거치 3년 분할로 상환된다.

원금에 대한 이자는 연 1%로 내려가 연간 이자 부담이 350억∼400억원 정도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상선은 채권단이 이미 7천억원 가량을 출자전환하기로 결의해 이번 사채권자집회 결과까지 포함하면 1조원 이상의 채무를 자본으로 바꿀 수 있게 됐다.

어제 서울 연지동 현대그룹 본사에서 열린 현대상선 사채권자 집회
어제 서울 연지동 현대그룹 본사에서 열린 현대상선 사채권자 집회

용선료 인하 협상이 타결 수순으로 접어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사채의 출자전환에 성공했고 해운동맹체 가입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어 현대상선의 경영 정상화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관측이다.

가장 핵심이자 난관인 용선료 인하는 22개 해외 선주들과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인 결과 사실상 '타결 수순'에 접어든 것으로 전해졌다.

용선료 인하 폭은 20% 안팎이 될 것으로 보여 당초 목표로 잡았던 28%보다는 낮지만 어려웠던 협상 과정을 고려하면 의미 있는 수치라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상선은 작년 한 해 용선료로 총 9천760억원을 지급했고 이 중 컨테이너선이 70%를 차지한다.

이 수치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용선료 인하 폭이 20%로 결정될 경우 연간 약 2천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된다.

5개 컨테이너선주 외에 17개 벌크선 선주들에도 최종 제안을 제시하고 나서 회신을 기다리는 중이다.

이르면 금주 내에 협상을 완료하고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현대상선은 "현대증권과 부산신항만터미널의 매각 대금이 유입되고 용선료 인하 협상과 채권단 및 사채권자의 출자전환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부채비율이 최대 200%로 대폭 개선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로써 재무구조는 개선될 전망이지만 영업력 회복이라는 과제는 여전히 남은 상황이다.

용선료 인하와 채무조정에 이은 관문인 해운동맹 가입에 대해서도 낙관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새로 출범할 예정인 해운동맹체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의 초기 멤버에서 제외된 현대상선은 9월께 회원사가 최종 확정되기 전까지 멤버로 합류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현재까지 디 얼라이언스 소속 6개 회사 중 3개사는 현대상선의 경영 정상화가 이뤄진다면 가입을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문서로 밝혔고, 1개 회사는 구두로 지지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맹에 가입하려면 소속 해운사 모두로부터 동의를 받아야 한다.

이에 따라 현대상선은 앞으로 2개 회사(한진해운·K-라인)의 동의만 얻어내면 '디 얼라이언스'에 무리 없이 가입할 수 있는 셈이다.

기존 해운동맹인 CKYHE에 속해있다가 디 얼라이언스에 합류하는 한진해운[117930]과 K-라인도 현대상선의 합류를 반대할 이유가 없다는 게 해운업계의 분석이다.

현대상선이 용선료 인하와 채무조정 성공으로 재무적 기반을 다시 갖추고 해운동맹에 가입하게 되면 영업적 기반도 회복하게 돼 회생의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재무구조가 정상화되고 영업이익이 안정화되면 한진해운과의 합병논의도 다시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있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글로벌 해운선사와의 경쟁력을 고려하면 채권단이 관리하는 양대 선사의 합병론이 다시 부각될 수 있다"며 "다만 그 이전에 양사가 수익을 내는 정상화 궤도에 올라야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6: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