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법정관리 신청' STX조선에 일부 선사 수주 취소 요청(종합)

프론트라인, VLCC 4척 취소 요청…STX조선 "협상 중"
STX조선해양 진해조선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STX조선해양 진해조선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법정관리를 신청한 STX조선해양의 발주처 가운데 일부 선사가 수주 취소 요청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STX조선해양에 따르면 세계 최대 유조선 선사인 프론트라인이 STX조선에 주문한 4척의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의 취소를 최근 요청했다.

STX조선 관계자는 "최근 프론트라인으로부터 4척에 대한 취소 요청을 받았고 현재 협상을 진행 중"이라며 "아직 취소 여부가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프론트라인도 지난달 31일 공개한 2016년 1분기 실적 공시 자료에서 이 문제와 관련 "STX조선해양이 지난달 27일 법정관리를 신청했다"며 "현 상황을 자세히 지켜보고 있으며 STX와 이미 논의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공시 자료에 따르면 프론트라인이 발주한 4척의 VLCC는 2017년 인도 예정이며 STX조선에 지급해야 할 잔금은 3억1천900만 달러(약 3천800억원)다. 4척 모두 선수금환급보증(RG)이 설정돼 있어 계약을 취소해도 프론트라인은 손해보지 않는다.

프론트라인은 이들 선박 구매에 필요한 3억1천900만 달러 가운데 2억1천900만 달러는 은행에서 빌릴 계획이지만 나머지 1억 달러에 대해서는 아직 조달 계획을 마련하지 못했다고 공시했다.

STX조선은 프론트라인이 취소를 요청한 4척을 포함해 현재 남은 수주 물량은 모두 55척이며 계획대로 건조를 완료해 발주처에 인도할 경우 약 3조원의 수입이 들어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STX조선은 법정관리 신청 이후 이들 선박의 계약 문제를 놓고 여러 발주처와 협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프론트라인 외에 취소를 요청한 발주처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7: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