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 아프리카 순방 마치고 프랑스 국빈 방문

(나이로비=연합뉴스) 정윤섭 강병철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케냐 국빈방문을 끝으로 아프리카 3개국 순방 일정을 마무리하고 1일 오전(현지시간) 나이로비에서 프랑스로 출국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달 25일부터 에티오피아, 우간다, 케냐를 차례로 국빈방문하고 각국 정상과 회담을 통해 경제·개발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북한·북핵 문제에 대한 협력을 끌어냈다.

또 새로운 한국형 개발협력 모델인 코리아에이드(Korea Aid) 출범 현장과 아프리카의 첫 새마을운동 지도자 교육원인 농업지도자연수원 개원식에도 참석, 마음과 마음을 연결하는 개발협력 외교도 전개했다.

1일 오후 프랑스에 도착하는 박 대통령은 2일부터 프랑스 방문 일정에 들어간다.

우리 정상이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 것은 16년 만으로 박 대통령은 2일 한·프랑스 비즈니스 포럼과 문화 행사 등에 참석한다.

3일 오후에는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수교 130주년 공동선언'을 채택한다.

또한, 박 대통령은 프랑스 방문기간 이공계 명문대학인 파리 6대학에서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명예 이학박사 학위를 받는다. 박 대통령은 수락연설을 통해 창조경제와 문화융성 정책을 설명하고 양국간 협력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4일 프랑스 남동부 지역의 그르노블시(市)를 방문해 창조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것을 끝으로 순방 일정을 마무리한다. 그르노블시는 박 대통령이 42년 전 6개월간 유학했던 도시다.

朴대통령, 아프리카 순방 마치고 프랑스 국빈 방문 - 2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