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단체, 해수부 '준설토 해양투기' 중단 요구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해양수산부가 바다의 오염원을 준설토로 덮어 깨끗한 바다를 복원한다는 계획을 내놓은 데 대해 환경단체들이 반발했다.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는 '바다의 날'인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수부에 "준설토 해양투기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올해부터 폐기물 해양투기를 전면 금지한 해수부는 이달 초 오염된 바다를 복원하고자 준설토로 해저 오염물질을 덮어 주변과 분리시키는 '준설토 피복' 작업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해수부는 이 작업을 통해 바다의 표면 중금속 농도가 줄고 저서생물(바다·하천·호수 따위의 밑바닥에서 사는 생물) 생태계가 개선된다는 사전연구 결과를 작업의 근거로 들었다.

그러나 환경단체들은 지난해 한국환경준설학회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준설토 피복으로 저서생물군집 평가지수(BPI)가 오히려 나빠지기도 했다며 일회성 연구만으로 정책을 결정하면 안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해수부 연구는 다양한 지수의 적합성을 평가하는 과정이 없고 준설토 입자가 가라앉으면서 부유생태계에 미칠 피해가 고려되지 않았다"며 "입자 크기에 따라 1㎞ 수심에 가라앉기까지 짧게는 며칠에서 길게는 20년이 걸리는 준설물의 환경영향이 신중하게 검토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특히 한국이 가입한 런던협약의 1996년 의정서는 준설물을 하수오니(汚泥·더러운 흙) 등과 함께 '폐기물'로 분류한다고 지적하고, 바다에 버려지는 준설물이 2011년 12만3천t에서 지난해 57만7천t으로 크게 늘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해수부 관계자는 "준설토는 런던협약 상 해양에 버릴 수 있는 폐기물로 분류된다"며 "환경단체의 주장과 달리 해양투기 준설물의 양도 2008년 이후 지속적으로 급격히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반박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31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