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싸도 안전이 우선…프리미엄 친환경세제 '순풍'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 가습기 살균제 사태를 계기로 화학성 생활용품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고가의 프리미엄 세제군의 판매량이 부쩍 증가했다.

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화학성 생활용품으로 인한 건강상의 잠재적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값이 비싸더라도 안전성이 검증된 프리미엄 친환경 세제를 장바구니에 담고 있다.

비싸도 안전이 우선…프리미엄 친환경세제 '순풍' - 2

롯데마트는 지난해 말 캐나다의 세제 연구소인 '브이 아이 피 솝 프로덕트(Vip Soap Product)'와 함께 1년여의 개발 기간을 거친 친환경 세제 '캐나다 23.4도 세제'를 출시했다. 상품명의 23.4도는 지구 자전축의 기울기로 자연과의 균형, 지구 환경과 사람의 건강을 먼저 생각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코코넛, 대두 등 식물에서 유래한 자연 세정 성분을 활용한 제품으로, 인공 색소와 인산염, 방부제로 사용되는 파라벤, 형광증백제, 석유계 계면활성제 등 5가지 화학성분을 완전히 배제한 것이 특징이다.

캐나다 23.4도가 액체 세제 매출에서 차지하는 구성비(전체 드럼 액체세제를 100으로 봤을 때 차지하는 매출 구성비)는 지난 2월 1.1%에 불과했지만 3월 1.3%, 4월 2.4%, 5월 2.7%로 가습기 살균제가 쟁점화되면서 2배 이상 늘었다.

프리미엄 제품군과 별도로 베이킹소다, 구연산, 과탄산소다, 뿌리는 식초 등 천연세정제로 이용되는 제품들의 5월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7.4% 늘었고, 향초(10.5%)와 디퓨져(89.7%) 등 천연 방향제품의 매출 신장률이 높았다.

같은 기간 세탁세제(-14.0%), 주거청소세제(-18.7%), 표백제(-21.1%), 섬유유연제(-15.3%), 탈취제(-20.5%)의 매출이 모두 큰 폭의 감소를 보인 것과 대조적이다.

이에 따라 롯데마트는 6월 2일부터 15일까지 '베이킹소다' 등 천연세정제 전 품목에 대해 할인 판매를 실시한다.

비싸도 안전이 우선…프리미엄 친환경세제 '순풍' - 3

현재 이마트에서는 고가의 프리미엄 세제군으로 미국의 대표 친환경세제 브랜드 메소드(method)와 캐나다의 넬리(nellie's) 세탁세제를 판매 중인데 5월 기준으로 평월 대비 2배 가까이 매출량이 늘었다.

미국 친환경 세제브랜드 가운데 가장 잘 알려진 메소드의 경우 제품의 원료 성분과 설계, 제조 과정까지 환경을 염두에 두고 만들어낸 세제이면서도 세정력도 우수하다는 평가에 소비가 늘고 있다.

가격은 '메소드 4배 농축세제' 2만2천800원(1.57L), '다목적 세정제' 7천900원(828ml), '안티박테리아 다목적 세정제' 9천900원(828ml)으로 일반적인 세제보다 비싸지만 가습기 살균제 사태의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다.

또한, 아기를 둔 엄마들 사이에서 베이비용 세탁세제로 입소문을 타며 해외직구 상품으로 먼저 알려진 캐나다의 넬리 세탁세제 역시 판매 신장률이 두드러진다.

친환경세제인 넬리 세탁세제는 기존 베이비 세제 대비 2배 이상의 고가이지만 5월 매출이 평월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 넬리 세정제품군 역시 '100회 쓰는 소다세제' 2만4천900원(1.5kg), '산소표백제' 1만6천900원(900g)으로 비싸다.

이마트 관계자는 "주로 수입제품인 프리미엄 친환경 세제군은 전체 세제류 매출의 1%에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최근 들어 판매 증가 추세가 뚜렷하다"며 "가격보다 건강과 안전을 우선시하는 소비자의 관심이 커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과거 세정제와 주방세제 등 총 8개 상품만 취급하던 것을 지난 4월 말 고농축 세탁세제와 핸드워시, 바디워시 등을 추가해 총 23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mange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01 0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