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주시 전역 '국제슬로시티'로 재지정…5년간 유효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 전역이 대도시권에서는 유일하게 전통과 자연을 보전하고 느림의 미학이 살아있는 국제슬로시티로 확대 재인증됐다.

이전에는 전주 한옥마을에만 지정됐던 국제슬로시티 인증이 전주시 전체로 확대된 것이다.

연간 1천만 관광객 유치를 눈앞에 둔 전주시로선 국제적인 위상 강화와 함께 대한민국 문화특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국제슬로시티연맹은 전주시 재인증과 관련 "전주시의 지난 5년간의 성과와 실적을 검토한 결과 긍정적인 성과를 이뤘다고 판단해 2016년 4월 27일부로 전주시를 슬로시티 회원 도시로 재인증했다"는 입장을 전주시에 보내왔다.

전주시 전역 '국제슬로시티'로 재지정…5년간 유효 - 2

시는 그간 재지정을 받기 위해 전통문화관광형, 생태형 슬로시티 도시브랜드 구축에 힘썼고 느림과 자유, 기쁨, 참여, 화합의 커뮤니티 만들기에 앞장서왔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31일 한국슬로시티본부 손대현 이사장과 함께 시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주시가 5년마다 이뤄지는 슬로시티 재인증 평가에서 그간의 노력을 인정받아 재지정받았다"면서 "이번에는 한옥마을에 국한됐던 지정 범위가 전주시 전체로 확대돼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시는 앞으로 재인증 5년간 국제슬로시티 연맹 회원 도시로서 슬로시티 정책을 마련하고 이를 실천하는 일에 매진한다.

1999년 이탈리아에서 출범한 국제슬로시티연맹에는 현재 30개국 213개 도시가 가입돼있다. 한국에서는 전주를 비롯해 11개 도시가 가입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난 4월 열린 '한국슬로시티 시장·군수 협의회 정기총회'에서 제4기 회장으로 선출돼 오는 8월 26일부터 2년간 회장직을 수행한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31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