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자문서 확대 위해 민간-공공 연계 강화해야"

코엑스서 전자문서 콘퍼런스…활성화 방안 모색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인터넷 시대를 맞아 종이를 대신하고 있는 전자문서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민간과 공공 간 연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인터넷진흥원 이중구 전자거래산업단장은 31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한 '유-페이퍼리스 코리아(u-Paperless Korea) 콘퍼런스 2016'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 단장은 "기업에서는 아직 개인 PC에 문서를 보관하는 비중이 높고, 모바일과 클라우드 도입률도 낮아 업무 환경 변화가 빠르지 않다"며 "종이와 전자문서를 이중보관하는 등 비효율성도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간 부문 업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행정문서와의 전자적 연계가 필요한 데 아직 민간과 공공 부문 간 연계는 미흡한 상황"이라며 전자문서 표준화 작업과 함께 민간과 공공 부문 간 연계·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올해로 9년째를 맞은 이 행사는 '비욘드 페이퍼리스(Beyond Peperless)'를 주제로 종이 문서의 대체 수단을 넘어 혁신 산업으로 진화하는 전자문서의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한국전자문서산업협회가 주관했다.

백기승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은 개회사에서 "여전히 뿌리 깊은 종이문서 이용 관행과 전자문서에 대한 신뢰 부족 등으로 인해 전자문서 산업의 성장이 부진했다"며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용자 편의성을 개선하고, 신규 서비스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전자문서연구센터의 펑후이링 센터장이 특별강연자로 나서 중국의 전자기록 관리전략을 소개했고, 정부 부처의 전자문서 활용 사례와 클라우드 기반의 전자문서 서비스 등 15가지 이슈에 대한 전문가들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행사장에는 전자문서 관련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소개하는 부스 9개가 설치돼 관람객을 맞았다.

"전자문서 확대 위해 민간-공공 연계 강화해야" - 2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31 15: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