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랑에 용감무쌍"…송현욱 PD가 밝힌 '또 오해영' 인기비결

케이블채널 월화극 최고 시청률…"삶의 소중한 가치 되새기길"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이름에서 비롯된 오해로 얽힌 두 남녀를 그린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이 케이블채널 월화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드라마의 연출을 맡은 송현욱 PD는 31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시청자분들이 마치 자신의 이야기처럼 즐겁게 봐주셔서 감사하다"며 공을 시청자에게 돌렸다.

'또 오해영'을 "좋은 사람들이 함께하는 드라마"라고 소개한 그는 "많은 분이 보면서 즐거움을 느끼는 작품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다행히 그렇게 돼서 기쁘다"며 "그 힘으로 더 열심히 드라마를 만들어나가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사랑에 용감무쌍"…송현욱 PD가 밝힌 '또 오해영' 인기비결 - 2

그는 "오해영이라는 캐릭터는 어떻게 보면 기존 로맨틱 코미디의 평범한 여주인공 같아 보이지만 사랑에 있어서 용감무쌍함을 보이고, 자기 자신을 감싸 안고 앞으로 나아가려 하는 모습이 익숙하면서도 새롭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이런 캐릭터에 배우 서현진의 해석이 더해지면서 오해영이 살아 숨 쉬게 됐다"며 주인공 오해영 역의 서현진을 칭찬했다.

이 드라마를 맡은 박호식 CP는 인터뷰에서 "박해영 작가 특유의 담백하고 설렘이 있는 대본이 다른 로맨틱 코미디와 차별성이 있었고, 여기에 송현욱 감독이 섬세한 연출로 대본의 결을 살려줬다"고 '또 오해영'의 인기 비결을 분석했다.

박 CP는 "배우와 제작진은 물론 해영이의 사랑에 공감하고 응원해주는 시청자도 함께 '또 오해영'을 만들었다고 생각한다"며 시청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사랑에 용감무쌍"…송현욱 PD가 밝힌 '또 오해영' 인기비결 - 3

'또 오해영'은 남녀 주인공 뿐 아니라 그들을 둘러싼 가족, 친구들이 주는 '깨알' 재미로도 화제가 됐다.

낮과 밤이 다른 커리어우먼 박수경 역의 예지원은 그야말로 팔색조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박 CP는 예지원에 대해 "하루하루 다른 색깔로 피어나는 꽃 같다"며 "대본에 대한 연구와 준비, 물오른 연기와 주변 사람들에게 퍼뜨리는 활력까지 갖춘 너무 소중한 여배우"라고 극찬했다.

오해영의 부모인 경수(이한위 분)·덕이(김미경)가 그리는 때로는 원수 같고 때로는 친구 같은 '현실 부모'도 많은 이들의 공감을 끌어내는 일등 공신이다.

송현욱 PD는 "대본을 보면 경수는 대사가 참 없다. 그래서 이한위 선생님은 다양한 표정, 뒤돌아있어도 보이는 몸의 움찔거림 같은 '몸의 언어'를 포착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덕이의 경우 정말 현실의 엄마 같은 느낌을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사랑에 용감무쌍"…송현욱 PD가 밝힌 '또 오해영' 인기비결 - 4

"드라마에 다양한 인물이 나오는데 시청자분들이 그 각각의 이야기에서 자신만의 메시지를 얻고 계시는 것 같아요. 부디 마지막회까지 해영과 도경을 생각하며 마음속에 잊고 있었던 뜨거운 사랑, 우리 삶의 소중한 것들의 가치를 다시 한 번 되새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송현욱 PD)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31 11: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