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스크린도어 사고' 현장 방문…"국회 차원 진상 규명"(종합)

정진석 "19세 비정규직 청년 안타까운 죽음에 할 말 잃어"추모행렬 동참…"이윤보다 안전이, 돈보다 생명이 우선이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원내지도부는 31일 스크린도어 정비용역업체 직원 사망 사고가 발생한 지하철 2호선 구의역을 방문, 추모 행렬에 동참하고 국회 차원의 진상 규명과 대책 마련을 약속했다.

정진석 원내대표와 정책위원회 산하 청년특위 위원장인 김성원 의원 등은 이날 오후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출발, 구의역에 도착한 뒤 현장에 마련된 추모의 공간에 헌화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윤보다 안전이, 돈보다 생명이 우선입니다"라고 쓴 포스트잇을 직접 붙이고 사고가 발생한 플랫폼에서 무릎을 꿇은 채 희생자를 애도했다.

그는 "이런 안타까운 사고가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이유가 어디에 있느냐. 사람의 목숨이 달린 문제인데 안전관리를 소홀하게 하는 책임은 어디에 있느냐"면서 서울시와 서울메트로를 거듭 질타했다.

특히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날 오전 현장을 찾아 사고 재발을 막기 위한 근본적인 시스템 정비를 약속했다는 설명에 "그 말씀은 작년 강남역 사고 때 나온 말과 똑같은 게 아니냐"고 지적한 뒤 "사법당국에서도 조사하겠지만 사회적 파장이 큰 사고이기 때문에 국회 차원에서도 진상규명을 해서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두번도 아니고 왜 반복적으로 이런 어처구니없는 사고가 일어나야 되느냐"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문제는 여야 없이 머리를 맞대고 필요한 법안이 있으면 성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19세의 비정규직 청년의 죽음이 너무 안타깝다. 기성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젊은 청년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해 할 말을 잃었다"며 거듭 애도의 뜻을 표시했다.

당 지도부가 전날 출범한 20대 국회의 첫 현장 방문지를 구의역 사고 현장으로 잡은 것은 서민들의 삶의 현장을 직접 찾아 민생을 챙기는 모습을 보이려는 취지로 받아들여졌다.

아울러 당의 지지 기반을 청년층으로 확대하려는 시도와도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왔다. 전날 '1호 법안'으로 청년기본법을 당론 발의한 것과도 궤를 같이 하는 행보라는 것이다.

與, '스크린도어 사고' 현장 방문…"국회 차원 진상 규명"(종합) - 2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31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