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51개 학교 우레탄 트랙서 납 초과검출

송고시간2016-05-31 06:00

서울시교육청 긴급 사용중단 지시

"우레탄 트랙을 걷지 마세요"
"우레탄 트랙을 걷지 마세요"

(서울=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학교가 중금속 성분이 기준치를 넘어 검출된 우레탄 트랙을 학생들이 통행하지 못하도록 안전띠를 설치했다.
서울시교육청은 납과 카드뮴 등 중금속이 과다 검출된 초·중·고교 51개 학교에 우레탄 트랙 사용 금지를 지시했다. [서울시교육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서울 시내 초·중·고교 51개 학교 운동장의 우레탄 트랙에서 납이 과다 검출돼 교육청이 사용금지를 긴급 지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31일 우레탄 트랙 유해성 검사를 마친 143개교 가운데 51개 학교에서 한국산업표준(KS) 기준치 90㎎/㎏을 초과하는 납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기준치를 넘은 납 성분이 확인된 학교 대부분은 기준치의 10배 이내로 검출됐으나 많게는 30배가 넘는 양이 검출된 학교도 있었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납이 초과 검출된 학교들에 우레탄 트랙 사용을 즉각 중단하라고 지시하고, 학생들의 신체에 닿지 않도록 트랙에 덮개를 씌우는 한편 트랙 주변에 안내 표지판 등을 설치하도록 했다.

영상 기사 서울 51개 학교 우레탄 트랙서 납ㆍ카드뮴 초과검출
서울 51개 학교 우레탄 트랙서 납ㆍ카드뮴 초과검출

[앵커] 서울시내 학교 50여곳의 운동장 우레탄 트랙에서 납과 카드뮴 등 중금속이 과다 검출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즉시 사용을 금지시키고 문제가 된 우레탄 트랙을 제거해 인조잔디나 친환경 마사토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박상돈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내 초중고교 51곳의 운동장 우레탄 트랙에서 중금속이 과다 검출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전체 학교를 대상으로 우레탄 트랙 유해성 조사를 진행 중인데, 검사를 마친 143개교 중 51곳에서 납과 카드뮴이 과다 검출됐습니다. 50개 학교에서는 한국산업표준(KS) 기준치를 초과하는 납 성분이 나왔고, 고등학교 한곳에서는 기준치가 넘는 카드뮴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이들 학교 대부분은 납 성분이 기준치의 10배 이내로 검출됐으나 많게는 30배가 넘는 양이 나온 학교도 있었습니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납과 카드뮴이 초과 검출된 학교들에 우레탄 트랙 사용을 즉각 중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학생들의 신체에 닿지 않도록 트랙에 덮개를 씌우고 주변에는 안내 표지판을 설치하도록 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문제가 된 우레탄 트랙을 제거해 인조잔디나 친환경 마사토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앞서 경기도교육청도 최근 우레탄 트랙 유해성 검사를 마친 230여개 학교 중 63%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납 성분이 검출돼 우레탄 트랙 사용을 중지시켰습니다. 연합뉴스TV 박상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서울시교육청은 교육부 방침에 따라 올해 3월부터 6월 말까지 서울 시내 전체 학교 학교를 대상으로 우레탄 트랙 유해성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에서 우레탄 트랙이 설치된 학교는 초등학교 115개교, 중학교 111개교, 고등학교 85개교, 특수학교 1개교로 총 312곳이다.

교육청은 문제가 된 우레탄 트랙을 제거해 인조잔디나 친환경 마사토로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이미 3월에 우레탄 트랙 위에 앉는 등 신체 접촉을 최소화하고 체육 활동 후에는 손 씻기 등을 철저히 하라는 내용을 안내한 바 있다"며 "교육부·환경부 등과 협력해 세부 지침을 안내하고 조속히 예산을 확보해 문제가 된 우레탄 트랙의 개·보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yonglae@yna.co.kr

서울 51개 학교 우레탄 트랙서 납 초과검출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