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기문, 일산→하회마을→경주…'류성룡 마케팅' 나서나

송고시간2016-05-29 06:00

경기 일산 이어 TK 방문…'류성룡 고택' 하회마을행 주목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서울에서 이틀 밤을 묵었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과 TK(대구경북) 지역인 안동, 경주로 이어지는 광폭 행보를 이어간다.

반 총장은 이날 오전 숙소인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을 나서 첫 일정으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6 국제로타리 세계대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

반 총장은 이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안동 하회마을로 이동한다.

오후 1시께부터 2시간여에 걸쳐 이뤄지는 하회마을 방문은 이번 반 총장의 방한 일정 가운데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행사 중 하나다.

반 총장이 임진왜란을 기록한 징비록을 남겼던 서애 류성룡(柳成龍) 선생의 하회마을 고택 방문 등을 통해 서애 선생의 리더십과 잠재적 대권 후보로서 자신의 이미지를 오버랩시키려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나아가 반 총장이 충청권 출신으로서 향후 대선에서 대구·경북(TK) 세력과 연대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온다.

<그래픽> 반기문 유엔 총장 방한 동선
<그래픽> 반기문 유엔 총장 방한 동선

서애 선생은 임진왜란 6년 7개월 중 만 5년을 정무·군직 겸직의 전시수상(영의정)과 4도 도체찰사(都體察使)직을 역임한 명재상이다. 임진왜란 전에 이순신과 권율을 발탁해 전쟁에 대비하도록 했고, 전쟁 중에는 명나라 원군을 끌어들여 조선 '외교·안보' 아이콘으로 꼽힌다.

반 총장은 하회마을의 서애 선생의 고택인 충효당(忠孝堂)에서 김관용 경북도지사, 오준 유엔 수석대사, 권영세 안동시장, 류상붕 풍산류씨 양진당 대종손, 류창해 충효당 종손, 류왕근 하회마을 보존회 이사장 등과 오찬을 함께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충효당 인근에 기념식수도 할 예정이다.

지역 국회의원인 새누리당 김광림 정책위의장도 초청받아 참석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반 총장은 하회마을 방문 후 곧바로 이튿날부터 '유엔 NGO 콘퍼런스'가 열리는 경주로 이동한다.

반 총장은 당일 오후 7시께부터 '유엔 NGO 콘퍼런스' 조직위원장이 주관하는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 만찬에는 20대 국회 새누리당 김석기(경주) 당선자와 같은 당 원내대변인인 김정재 당선자도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체류 마지막 날인 30일에는 경주화백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유엔 NGO 콘퍼런스'에 참석, 기조연설과 기자회견을 한다. 당일 인천공항을 통해 6일간의 체류 일정을 마치고 출국한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