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신재영 7이닝 무실점' 넥센, 케이티에 전날 패배 설욕

송고시간2016-05-28 20:13

(수원=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선발 투수 신재영의 7이닝 무실점 호투에 힘입어 케이티 위즈에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넥센은 28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케이티와 방문경기를 3-1 승리로 장식했다.

전날 케이티 선발 주권의 완봉에 무릎을 꿇은 넥센은 이날 승리로 2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경기는 투수전으로 펼쳐졌다.

넥센 선발 신재영과 케이티 선발 트래비스 밴와트의 호투가 펼쳐지면서 양 팀은 좀처럼 점수를 뽑지 못했다.

'0'의 균형이 깨진 것은 5회초다.

선두타자 김하성이 밴와트를 상대로 친 공이 우중간을 갈랐고, 김하성은 있는 힘껏 달려 3루에 안착했다.

후속타자 서건창은 투수 앞 땅볼로 돌아섰지만, 고종욱은 우중간 안타로 김하성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넥센은 8회초에 2점을 보탰다.

1사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대니 돈은 케이티의 불펜 고영표와 대결해 1타점 중전 적시타를 쳤다.

대니 돈의 대주자 유재신은 박동원 타석 때 2루로 도루했고, 김하성이 바뀐 투수 김재윤을 상대로 좌전 안타를 치자 홈으로 쇄도해 득점을 올렸다.

7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신재영의 투구 수는 83개에 불과했다.

완봉에 대한 기대감도 생겼지만, 염경엽 감독은 신재영의 컨디션을 고려한 듯 8회말에 김상수를 등판시켰다.

신재영한테 고전하던 케이티는 투수가 바뀌자 비로소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선두타자 유민상이 좌익 선상 2루타를 쳤고, 1사 후 오정복이 우익 선상 2루타로 타점을 올렸다.

하지만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신재영은 7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시즌 7승(2패)째를 챙겼다. 그는 이날 단 하나의 사4구도 기록하지 않았다.

밴와트는 6이닝 7피안타 1실점(1자책)으로 호투하고도 패전의 멍에를 썼다.

넥센 마무리 김세현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13세이브(1승)째를 거뒀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