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권도 관장, 물에 빠진 관원 2명 살리고 '살신성인'(종합)

송고시간2016-05-28 19:49

홍천강서 10대 2명 구한 뒤 자신은 숨져·관원 1명도 익사

태권도 관장, 물에 빠진 관원 2명 살리고 '살신성인'(종합) - 1

(홍천=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태권도 도장 관원들을 인솔해 물놀이를 왔던 30대 관장이 관원들이 물에 빠지자 몸을 던져 2명을 구한 뒤 자신은 끝내 익사했다.

태권도 관장, 물에 빠진 관원 2명 살리고 '살신성인'(종합) - 2

홍천경찰서와 홍천소방서에 따르면 28일 오후 2시 30분께 강원도 홍천군 서면 홍천강 모곡리 밤벌유원지에서 물놀이하던 서울 관악구 모 태권도장 관원 10대 3명이 급류에 휩쓸렸다.

사고가 나자 도장 관장 김모(34) 씨가 곧바로 물속으로 뛰어들어 2명을 물 밖으로 밀어냈다.

김 관장은 나머지 김모(14) 군을 구조하기 위해 다시 물속으로 들어갔으나 힘이 빠져 나오지 못하고 익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던 사람들이 자체구조에 나서 김 관장을 건져냈으나 이미 숨진 상태였다.

김 군도 출동한 소방구조대에 의해 실종 2시간여 만에 숨진 상태로 인양됐다.

이날 서울 관악구 S태권도장을 비롯한 인근 3개 태권도장 관장과 관원, 가족 등 모두 40여명이 합동으로 유원지에 놀러왔다.

이들은 유원지에 도착해 점심식사를 한 뒤 12명가량이 물놀이를 하다 3명이 급류에 휩쓸렸다.

홍천소방서는 숨진 김군은 급류에 휩쓸린 곳에서 약 10m 떨어진 깊이 1~2m 정도 되는 곳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김 관장에 의해 구조된 10대 2명은 건강한 상태라고 홍천소방서는 전했다.

사고가 난 홍천강은 급류에 경사가 심한 곳이 많아 해마다 여름철이면 익사사고가 잦은 곳이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ryu62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