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케빈 결승골' 인천, 성남 잡고 12경기 만에 첫승

송고시간2016-05-28 15:56

(성남=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프로축구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가 리그 3위 성남FC를 꺾고 12경기만에 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인천은 28일 경기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1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성남에 1-0으로 이겼다.

인천은 이날 '파이브백'으로 수비 위주의 진용을 구축, 팀 득점 21골로 공동선두를 달리고 있는 성남을 무득점으로 묶었고 케빈의 결승골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케빈은 후반 34분 역습 찬스에서 송제헌과 패스를 주고받은 뒤 문전에서 강하게 오른발 슈팅, 골망을 갈랐다.

이날 성남은 리그 득점선두 티아고와 국가대표팀 스트라이커 황의조를 앞세워 수차례 인천 골문을 공략했지만 끝내 득점에 실패했다.

직전 상주 상무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했던 득점 선두 티아고는 전반 11분 하프라인에서 인천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슈팅했지만 골대를 살짝 벗어났다.

성남은 전반 15분 이종원이 미드필드지역에서 찍어올려준 공을 문전에 있던 김동희가 그대로 오버헤드킥 했지만 키퍼에게 막혔다.

성남은 후반 17분 티아고와 김동희를 빼고 김두현과 박용지를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인천도 벨코스키와 박세직, 조병국을 빼고 김도혁, 송제헌, 김대중을 투입하며 맞불을 놨다.

성남은 32분 김두현이 올린 코너킥을 안상현이 헤딩 슈팅했지만 골대를 강타하고 나온 것이 아쉬운 장면이었다.

직전 경기까지 4무 7패에 그쳤던 인천은 이날 승리로 11위 전남과 승점 동점(승점 7)을 만들었다. 다득점에서 밀려 여전히 최하위를 지켰지만 이날 승리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반면 이날 승리시 잠시나마 리그 선두 복귀가 가능했던 성남은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며 선두 3강체제 구축에 실패했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