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이승준 은퇴키로…FA 재계약 실패

송고시간2016-05-28 12:45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국가대표 출신 이승준(38·서울 SK)이 코트를 떠나게 됐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자유계약선수(FA)인 이승준이 원소속 구단과 재협상을 했으나 합의에 이루지 못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로써 이승준은 2015-2016시즌을 끝으로 은퇴하게 됐다.

2009-2010시즌부터 활약한 이승준은 총 254경기에 나와 13.9득점 7.2리바운드 2.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통산 3천525득점에 1천841리바운드, 534어시스트를 올렸다.

키 205cm에 화려한 운동 능력과 공격 위주 농구로 국가대표로도 활약하는 등 KBL을 대표하는 스타로 이름을 날렸다.

정병국과 박성진은 원소속 구단인 인천 전자랜드와 재계약했다.

정병국은 연봉 2억원에 3년 재계약을 했고, 박성진은 연봉 1억2천만원에 3년간 더 전자랜드에서 뛰기로 했다.

이관희도 소속팀 삼성과 연봉 1억원, 계약 기간 1년에 사인했다. 김민섭(오리온), 송수인(전자랜드), 최지훈, 이민재(이상 kt) 등도 소속팀과 재계약에 성공했다.

<프로농구> 이승준 은퇴키로…FA 재계약 실패 - 2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