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G7 정상선언 "北 추가 핵실험·미사일발사 말라" 경고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기지화 견제…"일방적 행동 자제하라"
G7정상, 日이세신궁 방문
G7정상, 日이세신궁 방문
(이세시마<일 미에현> AFP=연합뉴스) 일본 미에현 이세시마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버락 오바마(오른쪽 4번째) 미국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가운데) 독일 총리 등이 26일 첫날 회동에 앞서 이세(伊勢)신궁을 방문, 경내를 걸으며 대화하고 있다.
bulls@yna.co.kr

(도쿄 이세시마=연합뉴스) 조준형 이세원 특파원 = 미국·일본·독일 등 주요 7개국(G7)은 핵실험 등 추가 도발을 하지 말 것을 북한에 경고하는 정상선언을 27일 발표한다.

26∼27일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의 결과물로 채택될 정상 선언 초안에는 "(올들어 실시된)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가장 강한 표현으로 비난한다"는 문구가 포함됐다고 NHK가 26일 보도했다.

또 북한 핵실험 및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모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등을 즉각적이고 완전하게 준수할 것과, 앞으로 어떠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도 하지 말 것을 북한에 요구하는 내용이 초안에 포함됐다고 NHK는 전했다.

이와 함께 남중국해 섬의 군사기지화를 추진 중인 중국을 견제하는 내용도 선언에 포함된다.

선언 초안은 "우리는 각국이 국제법에 근거한 주장을 하고 긴장을 고조시킬 수 있는 일방적 행동을 자제하고,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힘과 위압을 사용하지 말 것, 분쟁 해결을 위해 중재 절차를 포함한 평화적 수단을 추구하는 것이 중요함을 재확인한다"는 문안을 담았다.

더불어 동중국해 및 남중국해의 상황에 우려를 표하고 분쟁의 평화적 관리와 해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이 들어간 G7 외교장관들의 '해양안보성명'을 정상 차원에서 보증하는 내용도 초안에 들어갔다.

G7 정상선언 "北 추가 핵실험·미사일발사 말라" 경고 - 2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5/26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