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야구는 9회부터…넥센, 끝내기 폭투로 한화에 역전승

송고시간2016-05-25 23:02

9회말 2사 후 홍성갑 동점 적시타, 만루에서 정우람 끝내기 폭투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9회말 짜릿한 역전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넥센은 25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한화 이글스전에서 9-8로 역전승했다.

2연승을 거둔 넥센은 23승 20패로 단독 3위까지 점프했다.

한화는 믿었던 정우람마저 무너지며 3연패로 11승 31패, 최하위에 머물렀다.

넥센은 7-8로 끌려가던 9회말 선두타자 김민성이 투수 강습 내야안타로 출루했다.

계속된 2사 2루에서 한화 벤치는 김민성을 고의4구로 내보내고 홍성갑과 상대하기로 했지만, 홍성갑이 정우람의 실투를 놓치지 않고 우익수 앞 안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넥센은 8-8 동점 2사 1, 3루에서 서건창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해 만루를 채웠고, 정우람의 폭투 때 김하성이 홈을 밟아 경기를 끝냈다.

올 시즌 첫 번째이자 통산 31번째 끝내기 폭투다.

양 팀은 이날 엎치락뒤치락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한화는 1회초 1사 후 이용규와 송광민의 연속 안타로 1, 3루를 만든 뒤 김태균이 희생플라이로 1점을 냈다.

3회초에는 1사 2, 3루에서 김태균이 중견수 쪽 2타점 적시 안타로 다시 점수를 더했다.

반격에 나선 넥센은 3회말 무사 1, 3루에서 박정음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따라갔고, 1사 1, 2루에서는 대니 돈이 1타점 적시 안타를 쳤다.

이어 4회말 2사 1, 3루에서 대타 이택근이 좌익수 앞 안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채태인이 좌중간 2타점 2루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역전을 허용한 한화는 5회초 다시 한 번 김태균의 방망이로 경기를 뒤집었다.

1사 1루에서 송광민이 1타점 2루타를 쳤고, 김태균은 넥센 선발 라이언 피어밴드의 시속 138㎞ 직구를 때려 역전 2점 홈런으로 연결했다.

김태균은 시즌 2호 홈런으로 5타점째를 기록, 올 시즌 개인 한 경기 최다 타점 기록을 새로 썼다.

넥센도 5회말 김민성이 박정진을 공략해 시즌 3호 동점 솔로 홈런을 날렸지만, 한화는 6회초 1사 1루에서 대타 이성열이 하영민으로부터 시즌 첫 홈런을 대타 홈런으로 장식했다.

넥센은 6회말 2사 후 이택근·채태인·대니 돈이 3연속 안타로 1점을 따라간 뒤, 9회말 2점을 더해 승리했다.

한화 김태균은 2타수 2안타 2볼넷 1홈런 5타점으로 오랜만에 4번 타자다운 활약을 펼쳤지만, 팀 패배로 고개 숙였다.

-프로야구- 야구는 9회부터…넥센, 끝내기 폭투로 한화에 역전승 - 2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