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김준기 동부 회장 '주식 불공정거래 의혹' 수사착수

송고시간2016-05-25 21:17

공정거래조사부 배당…동부그룹 "금융실명제 따른 처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서울중앙지검은 김준기(72) 동부그룹 회장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매각했다는 의혹 사건을 공정거래조세조사부(이준식 부장검사)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25일 밝혔다.

앞서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는 김 회장의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혐의에 대해 이달 18일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김 회장은 1990년대부터 수년 전까지 20여년간 동부, 동부건설, 동부증권, 동부화재 등 4개 계열사 주식 수십만 주를 차명으로 보유했다. 차명주식은 당시 시가로 수백억원대로 전해졌다.

김 회장은 2014년 12월 31일 동부건설의 법정관리 신청일을 약 두 달 앞두고 보유하던 차명주식 수십만주를 처분했다.

금융당국은 김 회장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매각하면서 약 3억원의 손실을 회피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동부그룹 측은 "2014년 11월 강력한 금융실명제 개정안이 시행돼 동부건설을 비롯한 계열사 차명주식을 처분했을 뿐"이라며 "김 회장은 문제가 된 주식을 2011년 국세청에 신고한 이후 모두 시장에서 처분해 현재 보유한 차명주식은 없다"고 주장했다.

檢, 김준기 동부 회장 '주식 불공정거래 의혹' 수사착수 - 2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