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기문 "한국 돌아오면 국민으로서 역할 생각"…대선출마 시사(종합)

송고시간2016-05-25 20:45

관훈클럽 간담회서…"한국민으로 어떤 일 할지 임기종료 후 고민 결심""국가통합 위해 모든 것 버리겠다는 지도자 나와야""유종의 미 도와달라, 총장 소명 잘하는 게 바람직"

반기문 사무총장 관훈포럼 모두발언
반기문 사무총장 관훈포럼 모두발언

(서귀포=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5일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관훈포럼 행사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서울·서귀포=연합뉴스) 이귀원 김효정 기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25일 "내년 1월1일이면 한국사람이 된다"면서 "한국 시민으로서 어떤 일을 해야 하느냐는 그때 (임기종료후) 가서 고민, 결심하고 필요하면 조언을 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건배하는 반기문 총장과 홍용표 장관
건배하는 반기문 총장과 홍용표 장관

(서귀포=연합뉴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 홍용표 통일부장관이 25일 오후 제주 서귀포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주포럼 만찬에서 건배를 하고 있다.
[제주포럼 사무국 제공]

이날 오후 제주공항을 통해 입국한 반 총장은 첫 일정으로 중견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과 제주 롯데호텔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2017년 대선을 앞두고 국내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반기문 대망론'을 염두에 둔 듯 이같이 밝혔다.

반 총장은 "제가 유엔 사무총장에서 돌아오면 국민으로서 역할을 제가 더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환담하는 반기문·홍용표·정진석
환담하는 반기문·홍용표·정진석

(서귀포=연합뉴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25일 오후 제주 서귀포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주포럼 만찬에서 환담하고 있다

반 총장의 이같은 언급은 유엔 사무총장 임기를 마친 뒤 대선 출마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사실상 시사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반 총장의 발언은 지난 18일 뉴욕에서 한국 특파원들에게 "(임기가) 아직 7개월이 남았다.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면 고맙겠다"고 밝힌 것에 비해 훨씬 진전됐다는 평가다.

반 총장은 또 "사실 국가(한국)가 너무 분열돼 있다. 정치지도자들이 국가통합을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면서 "누군가 대통합을 선언하고 국가통합을 위해 모든 것을 버리겠다는 지도자가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대통령을 한다 이런 것은 예전에 생각해본 적이 없다"면서 "지금 현재는 맡은 소명을 성공적으로 맡다가 여러분께 성공적으로 보고할 수 있는 게 바람직한 게 아니냐"고 말했다.

그는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로 지도해달라"고 덧붙였다.

제주포럼 만찬
제주포럼 만찬

(서귀포=연합뉴스) 25일 오후 제주 서귀포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주포럼 만찬에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포럼 사무국 제공]

반 총장은 박근혜 대통령을 국제회의 등 각종 계기에 7번 만난 사실과 관련해 "제가 7번을 만났다고 하는데 다 공개된 장소이고, 회의가 있어서 간 것"이라면서 "그런 것을 너무 확대해석하는 것에 기가 막힌다"고 밝혔다.

북한 문제에 대해 반 총장은 "고위급간에 대화채널을 열고 있다"면서 "남북간 대화채널 유지해온 것은 제가 유일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 기회가 되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