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서방 제재 상황서 2조6천억 원 국채 발행 성공

송고시간2016-05-25 17:44

2년여 만에 자본시장 복귀…"투자자 70%가 외국인"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서방 제재 이후 처음으로 국채 발행에 성공했다.

러시아 재무부는 24일(현지시간) 그 전날부터 이틀에 걸쳐 10년 만기 달러화 표시 국채 발행 절차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으며 이를 통해 17억5천만 달러(약 2조6천700억원)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수익률은 연 4.75%로 정해졌다고 덧붙였다.

안톤 실루아노프 재무부 장관은 "청약 신청액이 70억 달러에 이르렀으며 채권을 매입한 70%의 투자자가 기대했던 대로 외국 투자자들"이라면서 "외국 투자자들이 러시아 채권을 매입하지 못하도록 하려는 (서방 당국의) 시도에도 청약 규모는 상당한 수준이었으며 우리는 이런 결과에 만족한다"고 평가했다.

재무부 외채 담당 국장 콘스탄틴 비슈콥스키는 주요 투자자들이 영국인이라고 소개했다.

재무부는 그러면서 올해 연말까지 12억5천만 달러 규모의 국채를 추가로 발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정부의 올해 예산안은 모두 30억 달러의 외채를 조달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서방 제재 상황에서 이루어진 국채 발행 성공으로 재정 운용의 어려움을 일정 부분 해소하고 외국 자본 조달에 상당 정도 자신감을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서방 투자자들이 러시아 국채 매입에 나선 것은 유럽 시장에서의 낮은 수익률 때문에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러시아 국채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러시아 정부는 제재 상황에서 외국 자본 시장 접근 가능성을 타진하고 도입 자금을 어려운 재정 운용에 활용하기 위해 국채 발행을 시도한 것으로 분석된다.

재무부 외채 담당 국장 콘스탄틴 비슈콥스키는 "재정 측면에서 꼭 국채를 발행해야 할 필요는 없었지만 자본 시장을 오랫동안 떠나있는 것은 우리에게 불리하고 투자자들의 분위기도 감지하기 위해 발행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투자 그룹 '피남'의 분석가 보그단 즈바리치는 "국채 발행은 시장 탐색을 위한 애드벌룬 성격이 강하다"며 "정부는 제재 상황에서 러시아 국채가 외국 투자자들로부터 얼마나 인기가 있는지와 높은 수익률을 보장하는 투자적 매력이 (서방 제재와 같은) 정치적 요소를 누를 수 있는지 등을 탐색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동시에 적자 상태인 재정을 보충하려는 목적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국가신용평가기관 분석가 막심 바신은 "현재 속도라면 (러시아 정부의 재정 운용을 위한 예비) 적립기금(현재 약 500억 달러 수준)은 2018년이면 바닥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로선 재정 적자를 보존할 추가 자금이 필요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이번에 조달한 자금 규모론 재정 적자 상황을 극복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러시아 재무부는 앞서 지난 2월 30억 달러 규모의 국채 발행을 위해 미국 월가를 비롯해 유럽과 중국 은행, 자국 은행 등 총 28곳에 초청장을 보낸 바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서방 은행들이 러시아 국채 거래에 참여하지 말라는 유럽연합(EU)과 미국 정부의 권고에 따라 거부 의사를 밝히면서 발행이 무산된 바 있다.

러시아는 지난 2013년 9월 5년~30년 만기 국채를 3.66~6.08%의 금리로 발행해 70억 달러를 조달한 뒤 이듬해 우크라이나 사태로 서방 제재의 직격탄을 맞으면서 해외 자본 시장에서 한동안 떠나 있었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