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전망 확충요구 높은데' 성남 시민순찰대 확대 제동

송고시간2016-05-25 17:19

시의회 "9월 시범운영 끝나고 논의" 조례 개정 심사 보류

(성남=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서울 강남역 인근 화장실 살인사건을 계기로 사회안전망에 대한 요구가 높아진 가운데 성남시가 추진하는 시민순찰대 확대에 제동이 걸렸다.

25일 성남시에 따르면 시의회 경제기획위원회는 24일 시가 제출한 '성남시민순찰대 설치 및 운영 조례 일부 개정조례안'을 심사 보류했다.

지난해 7월 시행한 조례 제3조에 따라 오는 9월말까지 1년간 시범운영한 후 성과평가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조례 개정을 논의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기 때문이다.

여당에 해당하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측은 "준비 기간이 필요한데다 확대사업을 적기에 추진하려면 조속히 조례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새누리당 측에서는 "시범운영 기간이 남아 있는 시점에 조례의 존속기간을 삭제하는 것은 성급하다"며 "조례 개정이 이뤄지지 않았는데 확대사업을 먼저 논의하는 것도 절차에 맞지 않다"고 맞섰다.

한 새누리당 의원은 "시민 안전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지만 지난해 조례 제정 때 합의한 시범운영 기간 준수와 성과 평가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안전망 확충요구 높은데' 성남 시민순찰대 확대 제동 - 2

시민순찰대는 구별 1개동씩 모두 3개동에서 시범 운영 중이다. 시간선택제 공무원(9급 상당·주 35시간 근무) 12명과 공공근로인력 6명을 합쳐 18명이 24시간 3교대로 동네를 순찰하며 여성 심야 귀가, 학생 안심 등하교, 택배 보관, 생활공구 대여, 간이 집수리 등을 돕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해 8억원, 올해 18억원의 인건비와 운영비가 책정됐다.

시는 시민순찰대 사업에 대한 주민 호응이 좋아 조례가 개정되면 구별 2개동씩 추가해 확대 운영할 계획이었다.

시 관계자는 "시범운영과 연계하려면 계약 연장과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며 "오는 7월 차기 회의 때라도 조례가 개정될 수 있게 의회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