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 농어업FTA대책위 '병역특례제도 존치' 건의

송고시간2016-05-25 17:21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농어업FTA대책 특별위원회는 국방부에서 발표한 병역특례제도 폐지 방안에 반대하는 건의서를 국회, 국방부, 농식품부, 병무청 등에 전달했다고 25일 밝혔다.

위원회는 "농촌 인력 고령화, 농가인구 감소, 잇따른 FTA 등 시장개방 확대로 농촌과 농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후계농업경영인 산업기능요원 제도를 포함한 병역특례제도 폐지는 젊고 유능한 농업 인력을 확보하는 데 막대한 장애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농어업분야 산업기능요원은 후계농·어업경영인, 농기계 수리요원, 안전요원 등이다.

올해 농어업분야 산업기능요원은 378명으로 전체의 6.3%다.

경북에는 58명이 배정됐다.

위원회는 병역특례제도 존속과 실질 농업 종사자로 특례 대상 확대, 전체 산업기능요원의 10% 농어업분야 배정을 건의했다.

농업인, 학계, 행정기관 등 전문가 60여 명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경북 농어업의 중장기 정책 방향 등을 제안하고 있다.

손재근 위원장은 "농어업 인재 양성을 위해 병역특례제도 존치를 계속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