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지사 "욕먹었지만 개혁만으로 채무 제로 달성"

송고시간2016-05-25 17:01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가 '빚 없는 광역지자체'를 실현한 것과 관련해 홍준표 지사는 "반대파로부터 욕을 많이 먹었지만, 개혁만으로 채무 제로를 달성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홍 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상남도가 5월 31일부로 채무가 제로로 된다"며 "3년 6개월 동안 지속적인 행정개혁, 재정개혁, 예산개혁으로 도 재산 한 평도 팔지 않고 1조 4천억원에 이르던 채무를 하루 11억원씩 갚았다"고 자평했다.

이어 "미래세대에 희망은 물려주지 못할망정 빚을 물려주어서는 안 된다는 경남도 공무원과 도의회 의원들이 혼연일체가 돼 빚을 갚은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제 경남은 튼튼한 재정기반 아래 서민복지, 미래50년 준비사업에 전력을 다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홍 지사는 "그동안 진주의료원 사건 등 구조조정을 하다가 반대파로부터 욕도 많이 먹었지만, 도 재산 팔지 않고 각 분야 개혁만으로도 빚을 청산할 수 있다는 것을 국민에게 보여줬다"며 "이제 경남은 '브라보 경남'으로 거듭날 것이다"고 자축했다.

홍준표 지사 "욕먹었지만 개혁만으로 채무 제로 달성" - 2

경남도는 지난 24일 열린 도의회 임시회에서 남은 채무 957억원을 상환하는 세출예산이 포함된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승인받아 전국 광역지자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채무 제로'를 실현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