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28기념일을 국가기념일로"…대구시민·경북도민 뜻 모아

송고시간2016-05-25 17:02

"2·28기념일을 국가기념일로"…대구시민·경북도민 뜻 모아 - 2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2·28민주운동 기념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기 위한 결의대회가 오는 26일 오후 5시 대구 중구 2·28기념중앙공원에서 열린다.

'2·28민주운동 국가기념일추진 범시민위원회'가 주최하는 결의대회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김관용 경북도지사, 유승민·조원진·김상훈·홍의락·곽대훈·곽상도 국회의원 당선인 등 400여명이 참석한다.

범시민위원회는 지난 2월 28일부터 국가기념일 지정을 촉구하는 100만인 서명운동을 벌여왔다.

대구시민은 물론 울릉도와 독도 주민을 포함한 경북도민들이 적극 참여해 서명자 수가 123만여명에 이르렀다.

권 시장과 김 도지사는 시·도민을 대표해 서명지를 범시민위원회에 전달하며 100만인 서명운동 추진 성공을 축하한다.

2·28민주운동 주역 중 한 명인 최용호 2·28기념사업회 고문은 경북여고 2학년 김지윤양과 함께 무대에 올라 국가기념일 추진 배경과 의미, 실천강령을 담은 결의문을 낭독할 예정이다.

권 시장은 "국가기념일 지정으로 자랑스러운 2·28민주운동 정신을 국민정신으로 승화시켜 나가는 데 역량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노동일 범시민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올해 하반기 중 정부에 국가기념일 지정을 청원할 계획이다"며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요청했다.

ms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