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潘 방한에 '시큰둥'…제주포럼 만찬 동석 아무도 없어

송고시간2016-05-25 16:38

더민주·국민의당 지도부 함께 안해…지역의원들도 불참

반기문 UN사무총장 제주 도착
반기문 UN사무총장 제주 도착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반기문 UN사무총장이 25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해 영접나온 이들과 인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박수윤 기자 =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방한 첫 일정으로 제주포럼에 참석해 여당 주요인사들과 만날 예정이지만 야권에선 참석자가 전무하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반기문 대망론'과 정계개편에 미칠 영향 등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반 총장의 영향력과 이슈를 나서서 키워줄 필요는 없다는 판단에 시큰둥한 반응을 유지하고 있다.

두 야당은 25일 예정된 포럼 만찬에 아무도 참석하지 않는다. 여당에서 정진석 원내대표와 홍문표 사무총장 직무대행 등 지도부와 나경원 외교통일위원장 등 중진들이 반 총장을 맞으러 총출동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더민주 관계자는 "초청장도 오지 않았고, 우리도 전혀 그 일정에 참석하는 걸 고려하지 않았다"며 "반 총장이 온다고 제1당의 원내대표가 가야 하나"라고 말했다.

또 더민주는 제주 지역구 의원 3명이 모두 소속돼 있지만 이들도 행사에 참석하지 않는다.

제주지역 한 의원은 공식 초청이 없었다는 이유로 "3명 모두 안 가기로 했다"며 "이번에 반 총장이 온다고 회자되는 것이지 그냥 '행사' 아니냐"고 말했다.

다만, 더민주 중에선 진선미 의원이 다음 날 행사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반 총장과 새누리당 인사들 간 만남에 대해 "반 총장이 만나고 싶은 사람 만나는 게 우리랑 무슨 상관이냐"고 말했다.

반 총장이 야권으로 올 가능성을 묻자 "반 총장측에서 이전에 제게 '새누리당은 경선을 하려고 보니까 겹겹이 쌓여 있지만, 우리 민주당에 들어오면 뉴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을 통해 경선에서 이길 수 있다'고 했다"며 "그래서 우리 문을 두드린 건 사실이지만 그 이상의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