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축산 항생제가 기후변화 부채질…소똥 메탄 더 나온다"

송고시간2016-05-25 16:31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축산 항생제 남용이 인간의 건강에 해로울 뿐만 아니라 기후변화를 더 심화시킬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축산 항생제가 기후변화 부채질…소똥 메탄 더 나온다" - 2

영국로열소사이어티학회지 B 최신호에 축산 항생제 남용이 온실가스 발생을 늘릴지 모른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고 영국 BBC방송 등 외신이 25일 전했다.

연구진이 소에게 투여된 동물용항생제의 경로를 추적한 결과 항생제가 소똥의 메탄가스 생성을 늘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에 항생제를 투여하면 장내 미생물 중 그 성분에 내성이 있는 것만 선택적으로 살아남는데, 이들 미생물이 메탄가스를 많이 생성했다.

항생제가 들어 있는 소똥에서는 메탄가스가 80% 더 많이 방출됐다.

메탄가스는 온실가스 중에서도 보온효과가 상대적으로 더 강력한 기체에 해당한다.

그러나 항생제가 소 트림의 메탄가스 함량을 늘리는지는 이번 연구에서 확인되지 않았다.

소떼에서 나오는 메탄가스는 대부분 소 트림으로 배출된다.

노팅엄대학의 수의학대학의 팀 모리스 교수는 "항생제 오남용을 줄여야 하는 이유는 (내성 균 예방을 포함해) 한두 가지가 아니다"면서 "이번 논문은 그런 면에서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