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위스 명품시계, 일본서 가격 줄인상…"비싸도 잘 팔려"

송고시간2016-05-25 17:23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스위스 고급 손목시계 업체들이 경기 둔화로 소비가 위축되는 일본 시장에서 배짱 좋게 가격을 인상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어 주목된다.

스위스 명품시계, 일본서 가격 줄인상…"비싸도 잘 팔려" - 2

25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오데마피게와 스와치그룹 산하의 오메가 등 스위스 고급 손목시계 업체들이 일본에서 잇따라 판매가격을 인상하고 있다.

칼 F 부케러는 이달부터 주력 모델 일부 가격을 10% 인상했다. 주력 시리즈 '파트라비' 가운데 에보텍의 8개 모델 가격을 인상했다. 이에 따라 시리즈 평균 가격은 100만엔(약 1천80만원)으로 10만엔 올랐다.

드 그리소고노는 널리 알려진 시리즈(중심가격 300만엔·약 3천240만원)의 일부 모델 가격을 4% 정도 올렸다. 오데마피게나 오메가도 일부 모델의 가격을 인상했다.

스위스 업체들은 시계줄 등에 쓰는 금속 등 원재료 값이 오른 것을 가격인상 요인으로 꼽았다. 태엽을 동력으로 하는 기계식 시계는 구조가 복잡해지면서 인건비도 오르고 있다.

각 회사들은 이번 인상에 대해 "고급 손목시계에 대한 소비자의 구매 의욕은 여전히 왕성하다. 가격을 인상해도 이해는 얻을 수 있다"라고 판단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국내 소비에서 절약지향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일부 고급품은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일본 재무성 무역통계에 따르면 2015년 스위스에서 일본으로 수입된 손목시계는 137만개로 2014년 비교해 3% 늘어났다. 금액으로는 2천400억엔(2조5천920억원)으로 18% 증가했다.

일본시계협회 조사에 따르면 작년 일본 내 손목시계시장 매출은 9천2억엔(약 9조7천230억원)이었다. 스위스를 중심으로 하는 외국 시계의 점유율이 커지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소개했다.

tae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