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핵규탄·중국 견제"…G7 정상회의 내일 日 이세시마서 개막

송고시간2016-05-25 16:19

오늘 밤 미일정상회담 이어 내일 북핵·중국 해양진출 논의

회의 결과 담은 '공동성명' 발표…오바마 히로시마 방문 최대 이벤트

(도쿄 이세시마=연합뉴스) 최이락 이세원 특파원 =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남중국해 등에 대한 중국의 군사거점화 대책 등을 논의할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26일 일본 미에(三重)현 이세시마(伊勢志摩)에서 이틀간의 일정으로 개막한다.

특히 이번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회의가 끝나는 27일 오후 피폭지인 히로시마(廣島)로 이동해 평화기념공원에 헌화하고 '핵무기 없는 세계'를 호소하는 소감도 발표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이번 정상회의 의장국인 일본은 핵·미사일 개발에 속도를 내는 북한에 대한 대응을 주요 의제의 하나로 설정해 G7이 결속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포기를 촉구할 예정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5일 낮 기자들과 만나 "이번 정상회의 최대 테마는 국제경제의 침체에 어떻게 대응해 나가느냐는 것"이라며 "G7 정상이 세계 경제가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메시지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북핵규탄·중국 견제"…G7 정상회의 내일 日 이세시마서 개막 - 2

아베 총리는 이날 밤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간 동맹 강화를 재확인할 예정이다.

동시에 아베 총리는 이번 G7 정상회의에 앞서 발생한 주일미군 군무원에 의한 일본인 여성 살해 사건과 관련해서도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미국과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G7 정상은 26일 세계 경제의 후퇴에 대한 대응 방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이틀간의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이날 정상들은 테러대책, 중국의 해양진출 문제, 북핵문제, 난민 문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둘째날인 27일에는 아시아, 아프리카 7개국 정상도 참가하는 확대회의를 통해 기후변동에 대한 대응, 개도국 지원, 보건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한다.

G7 정상은 이틀간의 회의를 마친 뒤 '공동성명'을 통해 회의 결과를 발표한다.

특히 G7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해 "가장 강한 표현으로 비난한다"는 내용을 명시해 북한을 규탄하고 대북제재의 필요성을 재확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북한이 지난 1, 2월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에 이어 이달에는 노동당 대회를 열고 '핵보유국' 선언과 함께 앞으로도 계속해서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G7 정상은 또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거점화 시도에 대해 "현상의 변경을 시도하는 일방적 행동으로, 강하게 반대한다"고 지적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에 대한 중국의 군사 거점화를 강하게 반대하는 미국과 중국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지만, 중국과 양호한 관계를 유지하는 독일, 프랑스를 배려해 성명에 중국을 명시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성명에는 중국의 해양 진출을 견제하기 위해 아베 총리가 제시했던 해양안보 3원칙도 명시하는 방안을 놓고 최종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양안보 3원칙은 법에 기반을 둔 주장, 힘과 위력의 사용 금지, 평화적 해결을 말한다.

또 무역 분야에서는 글로벌 철강 공급 초과 현상에 대해 "경제 및 무역, 노동자에 악영향을 준다"며 각국 정부 및 정부 관계기관에 의한 생산 지원에 대한 우려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직접적인 언급을 피했지만, 중국의 철강 과잉 설비 및 보조금 지원 등에 대한 우려를 담은 것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한편 이날 대회장 주변에서는 20여명의 시위대가 "제국주의 반대" 등의 내용이 적힌 피켓 등을 들고 시위를 벌이는 모습도 보였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북핵규탄·중국 견제"…G7 정상회의 내일 日 이세시마서 개막 - 3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