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대학노조 상지대지부 "노조탄압 중단하라"

송고시간2016-05-25 16:47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민주노총 전국대학노동조합 상지대지부는 25일 상지대학교 동악관 앞에서 '상지대 부당해고, 부당인사, 부당노동행위 규탄 결의대회'를 하고 대학 측의 노조탄압과 불법행위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전국대학노조 상지대지부 "노조탄압 중단하라" - 2

노조에 따르면 상지대는 지난해 12월 3일 부당징계 철회를 요구한 노조간부를 거주지로부터 100여 ㎞ 떨어진 대관령 실습목장으로 발령을 내고 주 업무인 소방·전기와는 무관하게 청소와 잡풀제거일 등을 시켰다.

학교 측은 또 매일 팩스로 일과 계획과 성과 보고를 하게 했다.

학교 측은 지방노동위원회로부터 부당전보와 부당노동행위 판정을 받은 뒤 지난 4일에야 인사발령을 취소했다.

앞서 같은 해 11월 10일에는 전 대학본부 사무처장(3급)을 과장(6급)으로 강등시킨 뒤 상지영서대 도서관으로 인사 발령했다.

이에 대해서도 지방노동위원회와 중앙노동위원회가 각각 부당강등과 부당전보 판정을 내렸으나 학교 측은 이행하지 않고 있다.

상지대 산학협력단 소속 직원 2명은 업무와 관련, 겸직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후 1년여 동안의 긴 싸움 끝에 지방노동위원회와 중앙노동위원회, 행정소송에서 각각 부당해고로 판정받았으나 학교는 복직시키지 않고 있다.

노조는 "직원들에 대한 부당해고, 부당인사, 부당노동행위로 인해 다수의 직원이 우울증 고위험군에 포함되고 스트레스와 정서장애 등으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며 조속한 원상회복 조치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학교 관계자는 "징계대상 2건 5명에 대해서는 노동위원회의 판정을 수용했으며, 산학협력단 직원 2명도 복직을 검토 중"이라고 해명했다.

ryu62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