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스피, 美증시 훈풍에 1,960선 '껑충'…1%대 급등

송고시간2016-05-25 15:20

외인·기관 동반 매수…거래시간 연장 계획에 증권주도 강세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코스피가 25일 미국 증시 상승세의 훈풍을 타고 1% 넘게 올랐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2.83포인트(1.18%) 오른 1,960.51에 장을 마쳤다.

지수는 15.95포인트(0.82%) 오른 1,953.63으로 출발한 뒤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수세에 장중 상승폭을 확대했다.

간밤 미국 뉴욕증시가 4월 신규 주택판매 지표 호조 및 경제 회복에 대한 자신감 강화로 크게 오르며 국내 투자심리도 호전됐다.

2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3.12포인트(1.22%) 상승한 17,706.05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런던증시와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도 각각 1.35%, 2.18% 오르는 등 유럽 주요 증시도 상승 마감했다.

전날 코스피가 6월 미국 기준금리 인상 우려 등으로 1,930선대까지 떨어진 데 따른 반발 매수세도 일부 유입된 것으로 보인다.

오재영 현대증권 연구원은 "부진을 거듭하던 미국 경제지표들이 반등세를 보이며 미국 중심의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확대됐다"며 "다만 기대할만한 긍정적 모멘텀이 부재한 상황이라 조정세는 지속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천240억원어치와 2천89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를 함께 밀어올렸다.

개인은 3천36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프로그램 매매를 통해서는 비차익거래 중심으로 716억원어치가 순매수됐다.

코스피 전체 거래대금은 5조4천105억원, 거래량은 6억5천75만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 보면 의료정밀(4.77%), 전기가스업(3.17%), 건설업(1.82%), 은행(1.81%), 화학(1.61%), 기계(1.69%), 전기·전자(1.80%) 등이 비교적 큰 폭으로 올랐다.

주식 정규거래 시간의 30분 연장에 따른 기대감이 반영된 증권주는 1.81% 상승했다.

미래에셋증권(2.55%), 메리츠종금증권(2.74%), KTB투자증권(2.11%), 삼성증권(1.88%), 유진투자증권(2.89%) 등이 줄줄이 올랐다.

다만 최근 강세 흐름을 지속한 의약품은 차익 실현 매물 등의 영향으로 4.22% 하락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대부분 올랐다.

삼성전자(1.89%), 한국전력(3.69%), 현대차(1.12%), 아모레퍼시픽(3.44%), 현대모비스(1.66%), NAVER(1.44%) 등 10위권내 종목은 모두 상승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AK홀딩스는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낼 것이라는 전망에 11.82% 올랐다.

STX조선의 법정관리 전환 소식에 STX(-19.85%), STX엔진(-9.31%),STX중공업(-13.70%) 등 관련주가 동반 급락했다.

현대시멘트는 매각 시기가 구체화됐다는 소식에 전날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은 데 이어 이날도 20%까지 올랐다가 차익실현 매물로 12.35%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2포인트(0.24%) 오른 689.33으로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5.94포인트(0.86%) 오른 693.65로 출발해 690선 안팎에서 강보합 흐름을 이어갔으나 막판에 상승분을 일부 반납하며 680선으로 후퇴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92억원과 352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은 605억원어치를 내다팔았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약 1년만에 방한하는 이날 '반기문 테마주'는 차익 실현 매물이 쏟아지며 일제히 하락했다.

대표적인 반기문 테마주인 보성파워텍이 16.65% 급락했고, 광림(-20.13%), 성문전자(-18.92%), 한창[005110](-17.05%) 등도 낙폭이 컸다.

최근 급등세를 보인 CMG제약[058820]이 18.79% 급락한 것을 비롯해 JW신약(-17.09%), 조아제약[034940](-14.20%), 진양제약[007370](-13.21%), 삼아제약[009300](-9.57%) 등 제약주도 동반 하락했다.

이에 비해 액면분할 후 변경상장된 아이오케이는 상한가를 기록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89개 종목의 거래가 체결됐고, 거래대금은 21억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0.2원 내린 1,182.5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