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무성 "합의할 입장 아니지만 정진석 비판해선 안돼"

송고시간2016-05-25 15:01

"당 걱정하는 마음에서 3자회동 갔다"김무성측 "'합의' 표현 정확하지 않으나 전반적 방향 맞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25일 전날 정진석 원내대표·최경환 의원과의 '3자 회동'과 관련, "내가 합의할 입장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당 정상화 합의를 발표한) 정진석 원내대표를 비판해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당내 일각에서 전날 회동 결과에 대해 '합의'가 아니라는 주장을 내놓는 데 대해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당을 걱정하는 마음에서 만난 것"이라면서 정 원내대표측의 회동 사실 공개에 대해서도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미 당 대표직을 사퇴한 입장에서 혁신형 비대위원장 영입이나 당 지도체제 변경을 위한 당헌·당규 개정 등에 대해 공식적인 결정권이 없지만 사실상 정 원내대표, 최 의원과 공감대를 형성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전 대표의 한 측근도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합의라는 표현이 정확한 것은 아니고 자문을 한 것으로 보면 된다"면서 "어제 정 원내대표측에서 발표한 내용의 전반적인 방향은 맞다"고 말했다.

앞서 정 원내대표와 김 전 대표, 최 의원은 전날 오전 시내 모처에서 만나 당 정상화 방안에 전격 합의하고 현행 집단지도체제를 당 대표에 권한을 크게 부여하는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로 전환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김무성 "합의할 입장 아니지만 정진석 비판해선 안돼" - 2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