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달아나는 음주 운전 차에 치인 경찰관 끝내 숨져

송고시간2016-05-25 15:13


달아나는 음주 운전 차에 치인 경찰관 끝내 숨져

달아나는 음주 운전 차에 치인 경찰관 끝내 숨져 - 1

(김천=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 김천에서 음주 운전을 단속하다가 도주하는 차에 치여 중태에 빠진 경찰관이 사고가 난 지 6일 만에 숨졌다.

숨진 정기화(37) 경위는 지난 19일 오후 11시 30분께 김천시 평화동 역전파출소 앞에서 음주 운전 단속 중 A(33)씨가 몬 무쏘 승용차에 치여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25일 오전 끝내 숨졌다.

정 경위는 A씨에게 음주감지기가 반응해 차에서 내릴 것을 요구했으나 A씨가 도주하려 하자 운전석 쪽 창문을 잡으며 제지하다가 변을 당했다.

그는 차에 매달려 10m 정도 끌려가다가 떨어져 뒷바퀴에 치였다.

A씨는 200여m를 달아나다가 추격한 순찰차와 일반 승용차가 앞길을 가로막자 도주를 포기했다.

경찰청은 정 경위에 대해 경감으로 1계급 특별 승진을 추서하고 경찰 공로장을 주기로 했다.

또 행정자치부에 훈장 수여를 건의했다.

정 경위는 부인과 10살 아들이 있다. 부인은 다음 달 둘째 출산을 앞두고 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