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호 대기하다 달리다…벤츠 차량서 잇따라 불(종합)

송고시간2016-05-25 15:57

"전기 배선 문제로 불난 듯"…올해 파악된 것만 6건

신호 대기하던 벤츠 차량서 불
신호 대기하던 벤츠 차량서 불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25일 오전 10시 28분께 인천시 서구 검단산업단지 인근 도로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벤츠 S63 AMG 승용차에서 불이 났다. 불은 차량을 절반 정도 태워 소방서 추산 6천만원의 피해를 낸 뒤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0분 만에 진화됐다. 운전자 A(46)씨는 불을 끄다가 손가락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방당국은 핸들 밑에 있는 전기 배선 문제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2016.5.25
chamse@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25일 오전 10시 28분께 인천시 서구 검단산업단지 인근 도로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벤츠 S63 AMG 승용차에서 불이 났다.

신호 대기하다 달리다…벤츠 차량서 잇따라 불(종합) - 2

불은 차량을 절반 정도 태워 소방서 추산 6천만원의 피해를 낸 뒤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0분 만에 진화됐다.

운전자 A(46)씨는 불을 끄다가 손가락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A씨는 "운전을 하던 중 이상한 소리가 나서 차에서 내려보니 운전석 쪽에서 불이 났다"고 119에 신고했다.

신호 대기하던 벤츠 차량서 불
신호 대기하던 벤츠 차량서 불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25일 오전 10시 28분께 인천시 서구 검단산업단지 인근 도로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벤츠 S63 AMG 승용차에서 불이 났다. 불은 차량을 절반 정도 태워 소방서 추산 6천만원의 피해를 낸 뒤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0분 만에 진화됐다. 운전자 A(46)씨는 불을 끄다가 손가락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방당국은 핸들 밑에 있는 전기 배선 문제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2016.5.25 [인천소방본부 제공]
chamse@yna.co.kr

소방당국은 핸들 밑에 있는 전기 배선 문제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사고를 비롯해 올해 들어 원인을 알 수 없는 벤츠 차량 화재는 파악된 것만 6건에 이른다.

인천시 서구, 경부고속도로, 서울 서초구·강동구·마포구 등지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벤츠 차량 화재가 5차례나 났다.

1월 9일에는 경부고속도로 양재IC 부근을 달리던 벤츠 S350 승용차에서 불이 났다.

당시 운전자는 "운전 중 연기가 보여 차를 갓길에 세워 내려보니 보닛 쪽에서 불길이 솟았다"고 진술했다.

지난달 12일에는 서울 강동구의 한 골목길을 운행하던 2006년식 벤츠 CLS55 AMG 차량 보닛에서 불이 나 5분 만에 진화됐다.

지난달 8일에도 서울 마포대교 북단을 달리던 벤츠 스마트 승용차에 불이 나 1천5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