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일 국방장관, 다음달 초 싱가포르서 회담…북핵대응 논의(종합)

송고시간2016-05-25 15:30

6월 3∼5일 샹그릴라 대화서…'북한위협 억제' 특별세션 주제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이영재 기자 = 북한의 핵 위협이 갈수록 노골화하는 상황에서 한미일 3국 국방부 장관이 다음 달 초 만나 북핵대응 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국방부는 "6월 3∼5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2016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를 계기로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이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회담의 최우선 의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상황 공유 및 평가, 북한의 도발 억제를 위한 3국 간 협력 강화 방안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북한 상황 등 한·미·일 3국에 공동으로 걸쳐진 여러 안보협력 문제가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 한일 국방장관 회담도 아시아안보회의를 계기로 열린다.

한미 회담에서는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공동의 대응 지침인 '4D 작전개념'의 구체화 상황을 점검하는 등 연합방위 태세를 강화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미가 공동실무단을 꾸려 부지 등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의 주한미군 배치 문제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로선 사드 문제를 논의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양자회담은 의제를 완전히 정해놓지는 않는다"고 말해 논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는 것으로 여겨진다.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방침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중국 대표단도 아시아안보회의에 참가하는 만큼 한미와 중국 간 '사드 공방전'이 벌어질 개연성도 있다.

한민구 국방장관은 중국 대표로 참석하는 쑨젠궈(孫建國) 중국 인민해방군 부총참모장과도 회담할 예정이어서 사드 문제가 거론될 수 있다.

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일본 측은 한일 간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GSOMIA) 체결을 요청할 가능성이 있지만, 우리는 '환경 조성이 먼저'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어 의미 있는 논의가 이뤄지긴 힘들 전망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일본과의 정보 공유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관한 한·미·일 정보공유약정'의 범위 내에서 한다는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한민구 장관은 또 프랑스, 스위스 국방장관과 양자회담을 하며 존 매케인 미 상원 군사위원장 등 민간 인사들과도 만나 북핵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한 장관은 본회의에서 '불확실한 시기에 국방정책 결정' 제하의 주제 연설을 통해 북한의 핵 개발 저지를 위한 국제 공조 강화 방안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북한의 위협 억제'가 특별 세션의 6개 주제 중 하나로 다뤄진다. 아시아안보회의에서 북한 문제가 별도 주제로 다뤄지는 것은 처음이다.

회의에서는 북한 문제와 더불어 중국이 베트남, 필리핀 등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도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안보회의는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주관으로 아시아·태평양과 유럽 주요국 국방장관과 안보 전문가들이 안보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회의가 진행돼 '샹그릴라 대화'라는 별칭이 붙었다.

이번 회의에는 23개국에서 국방장관이 참석하는 등 모두 35개국에서 대표단을 파견한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