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미일 국방장관, 다음달 초 싱가포르서 회담…북핵대응 논의

송고시간2016-05-25 14:17

6월 3∼5일 샹그릴라 대화서…'북한위협 억제' 특별세션 주제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북한의 핵 위협이 갈수록 노골화되는 가운데 한미일 3국 국방장관이 다음 달 초 만나 북핵대응 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국방부는 "6월 3∼5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2016 아시아안보회의'(일명 샹그릴라 대화)를 계기로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이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회담의 최우선 의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상황 공유 및 평가, 북한의 도발 억제를 위한 3국 간 협력 강화 방안이다.

북한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와 제재에도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제7차 노동당 대회 사업총화(결산) 보고에서 '핵-경제 병진노선'이 항구적 노선이라며 핵보유국임을 공식 선언하는 등 '나홀로 행보'를 고집하고 있다.

지난 1월 4차 핵실험, 2월 장거리 미사일 발사, 4월 중거리 무수단 미사일 발사 및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 등 도발도 멈추지 않고 있다.

북한은 핵보유국 지위를 국제적으로 인정받기 위해 추가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발사 등을 감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샹그릴라 대화를 계기로 한미, 한일 국방장관 회담도 열린다.

국방부는 이들 국가와의 회담에서 한반도 및 지역 안보정세 평가,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와의 협력과 공조, 국방교류·협력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본회의에서 '불확실한 시기에 국방정책 결정' 제하의 주제 연설을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의 충실한 이행 등을 포함해 북한의 핵 개발 저지를 위한 국제 공조 강화 방안에 대해 우리 정부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 장관은 또 지역 안보 문제 및 테러·재난·사이버 공격 등 비전통적 안보 위협 증대에 따른 안보 불확실성을 극복하기 위한 국방정책 추진 방향에 대해서도 의견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번 아시아안보회의에서는 '북한의 위협 억제'가 특별 세션의 6개 주제 중 하나로 다뤄진다.

아시아안보회의는 영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 주관으로 아시아·태평양과 유럽 주요국 국방장관과 안보 전문가들이 안보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회의가 진행돼 '샹그릴라 대화'라는 별칭이 붙었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