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미공개 정보 이용' 최은영 전 회장 다음주 소환조사

송고시간2016-05-25 13:53


검찰, '미공개 정보 이용' 최은영 전 회장 다음주 소환조사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검찰이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현 유수홀딩스 회장)을 이르면 다음 주에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서봉규 부장검사)은 다음 주 최 회장과 주요 참고인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25일 밝혔다.

최 회장과 두 딸은 미공개 정보로 한진해운의 자율협약 신청이 발표되기 전인 지난달 6∼20일에 보유 중이던 한진해운 주식 전량을 매각해 손실을 회피한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검찰 '미공개 정보 이용' 최은영 전 회장 내주 소환

검찰이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을 이르면 다음 주에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은 다음주 최 전 회장과 주요 참고인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전 회장과 두 딸은 미공개 정보로 한진해운의 자율협약 신청이 발표되기 전인 지난달 6∼20일에 보유 중이던 한진해운 주식 전량을 매각해 손실을 회피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두 딸이 주식 매각을 모르고 있다는 정황이 있어 우선 최 전 회장 소환조사를 검토하는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검찰은 두 딸이 주식 매각을 모르고 있다는 정황이 있어 우선 최 회장 소환조사를 검토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금융위원회 자본시장조사단의 이첩으로 사건을 넘겨받아 이달 11일 최 전 회장의 사무실 등 7∼8곳의 압수수색했다.

24일 오후에는 산업은행과 삼일회계법인 직원 2명에 대한 압수수색을 했다. 산업은행은 한진해운의 주채권은행이고, 삼일회계법인은 산업은행의 실사 기관이다. 삼일회계법인은 올해 초 한진해운을 예비 실사하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디지털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